UPDATED. 2024-07-12 20:23 (금)
기업 42.7% "올해 노사관계 불안"
기업 42.7% "올해 노사관계 불안"
  • 한상오 기자
  • 승인 2013.01.20 2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총 전망보고서, 가장 큰 위협요인은 '비정규직 정책'

올해 노사관게가 지난해 보다 악화 될 것으로 우려하는 기업이 전체의 절반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한국경영자총협회가 발표한 '2013년 노사관계 전망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전체 230곳 기업 중 42.7%가 '올해 노사관계가 지난해보다 불안해질 것'이라는 예측을 내놨다. '작년과 비슷할 것'이라는 답변은 47.8%였으며 '더 안정될 것'이라는 응답은 9.6%에 그쳤다.

노사관계를 위협하는 요인으로는 가장 많은 20.7%가 '비정규직 보호 정책 강화'를 꼽았다. 다음으로는 '최저임금 인상'(12.6%), '경제민주화·반기업정서'(11.4%) 등의 답변이 나왔다.

관계 안정을 위한 새 정부의 우선 과제로는 42.6%가 '고용유연성 확보 등 합리적 제도 개선'을 택했다. 이어 '산업현장의 준법질서 확립'(16.5%), '기업 노사관계 이슈의 정치쟁점화 차단'(16.5%) 등의 응답이 뒤를 이었다.

올해 임단협에서 가장 중점적으로 다뤄질 주제에 대해서는 '임금인상'(38.6%), '복리후생제도 확충'(22.8%), '산업안전'(19.8%) 등으로 예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