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5 14:47 (목)
美하원 공화 "5월19일까지 부채한도 한시 증액"
美하원 공화 "5월19일까지 부채한도 한시 증액"
  • 한상오 기자
  • 승인 2013.01.22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하원 공화당은 오는 5월 19일까지 연방정부의 부채한도를 한시적으로 증액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21일(현지시간) 공화당이 하원 규칙위원회에 제출한 법안에 따르면 연방 정부의 부채 법정 상한을 상향조정해 약 4개월 뒤인 5월 19일까지 적용하기로 했다.

그러나 한도를 얼마로 올릴지는 특정하지 않았다.

이날 2기 취임식을 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취임 연설에서 정치권의 조속한 행동을 촉구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우리는 건강보험 비용과 재정 적자 규모를 줄이려고 어려운 결정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원을 장악한 공화당은 22일 긴급회의를 열어 법안을 손질하고 나서 23일 표결에 부칠 방침이다.

미국의 국가 부채는 이미 지난해 12월 31일 법정 상한선인 16조4000억 달러를 넘어섰으며 재무부가 긴급 조치를 통해 2000억원을 특별 조달함으로써 약 2개월간 시간을 벌어둔 상태다. 그러나 이마저 2월 15일부터 3월 1일 사이에 동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