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7 16:17 (월)
해운업체,올해 갚을 빚 2조원…유동성 위기
해운업체,올해 갚을 빚 2조원…유동성 위기
  • 권태욱 기자
  • 승인 2013.01.25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사채발행 어려워 '신속인수제' 재도입 절실

국내 해운업체들의 유동성 위기가 심각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 김우호 본부장은 25일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2013 해운물류 전망대회'에서 "올해 해운회사들이 상환해야 할 회사채가 2조 원이 넘고  설상가상으로 올 상반기에 1조 4000억 원이 집중돼 있다"고 밝혔다.

게다가 최근 회사채 시장의 급속 냉각으로 신용등급 A 이하의 해운회사는 회사채를 발행이 쉽지 않은 형편이다.김 본부장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해운시황 침체가 지속되고 있다"며 "완공된 선박이 끊임없이 시장에 투입되고 있어 운임이 좀처럼 올라가지 못한다"고 분석했다.

또 상반기 이후에는 새 선박 공급이 다소 줄어 수급 여건이 개선될 것으로 보이지만 최근 10년 동안 네 배 가량 급등한 연료유 가격이 더 오를 조짐이어서 해운기업들의 채산성이 악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에 따라 그는 "해운회사들이 문을 닫으면 앞으로 수출입 화물 운송에 차질이 빚어져 경제 운용에 큰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해운업계 유동성 해결을 위해 지난 2001년 시행했던 회사채 신속 인수제도를 다시 도입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해운업 위기 극복을 위해 일부 기업에서 시도하는 담보부 사채 발행, 하이일드펀드에 분리 과세 등 세제 혜택을 부여하는 방안 등도 제시됐다.

(용어설명)하이일드 펀드
 펀드의 10% 정도를 비우량 채권에 투자하는 것으로 현재 해운 시황이 어려워 회사채 신용도가 낮은 해운회사 채권에 투자할 수 있도록 하는 펀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