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5 17:45 (월)
한국지엠 '다마스ㆍ라보' 내년 생산중단
한국지엠 '다마스ㆍ라보' 내년 생산중단
  • 권태욱 기자
  • 승인 2013.02.01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환경 규제 충족하기에는 수백억 투자 불가피

소상공인들의 발이 됐던 경상용차 다마스와 라보가 23년만에 시장에서 퇴출된다.

한국지엠은 이들 차량의 생산을 내년부터 중단한다고 1일 공식 발표했다.

한국지엠에 따르면 다마스와 라보는 안전, 환경 등 강화되는 제반 규제를 충족시키지 못해 올 12월31일까지만 국내 시장에서 판매될 계획이다.

 한국지엠 관계자는 "다마스와 라보는 향후 새롭게 적용될 안전과 환경 분야의 강화된 관련 규제를 모두 만족시키기에는 차량 개발 소요기한과 사업 타당성 관점에서 현실적인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개선형 머리 지지대, 타이어 공기압 경보장치, 차체제어장치(ESC) 설치 의무화 등 2014~2015년부터 시행되는 여러 안전·환경 규정을 모두 충족하려면 신차 개발에 준하는 설계변경이 필요하다"며 "수백억 원을 투자할 만큼의 사업 타당성이 없다는 게 문제"라고 말했다.

또 기존에 알려진 대로 배출가스 자기진단장치(OBD-2) 부착 의무 한 가지만이 단종의 이유는 아니라고 덧붙였다.

1991년 출시된 다마스와 라보는 700만~900만원대 가격에 LPG를 연료로 쓰기 때문에 많은 영세 상인이 배달용 차량으로 활용하는 차다. 작년에는 1만3908대가 팔렸다.

한국지엠은 올해 말까지 다마스와 라보를 필요로 하는 고객 수요에 최선을 다해 부응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 한국지엠의 경상용차 다마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