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7 16:54 (월)
"아시아나항공 치마 유니폼은 성차별"
"아시아나항공 치마 유니폼은 성차별"
  • 권태욱 기자
  • 승인 2013.02.04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권위,기내 안전업무 수행에 지장 바지도 적용해야

앞으로 아시아나항공을 이용할 경우 치마를 입은 여성 승무원들의 모습을 보기 어렵게 됐다.

회사의 치마 유니폼 착용 강요가 성차별이라는 국가인권위원회의 판단이 나왔기 때문이다.

인권위는 4일 아시아나항공 대표이사에게 여성 승무원이 유니폼으로 치마 외에도 바지를 선택해 착용할 수 있도록 할 것을 권고했다고 밝혔다.

앞서 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동조합은 지난해 6월 "아시아나 항공이 여성 승무원 유니폼으로 치마만 착용토록하고, 머리모양은 쪽진머리를 하며 안경을 착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것은 차별"이라며 인권위에 진정을 제기한 바 있다.

이에 아시아나항공은 "고급스러운 한국의 아름다움이라는 이미지를 강조하기 위해 여성 승무원 유니폼으로 바지를 적용하지 않았다"며 "승무원의 용모, 복장은 서비스 품질을 구성하는 중요 요소이자 고객만족을 위한 기본적인 서비스 제공의 일부이고 기내 안전업무 수행에 지장을 초래하지 않아 차별이라고 할 수 없다"고 해명했다.

다만 아시아나항공은 지난달 승무원 복장 기준을 간소화하면서 승무원의 머리모양과 안경에 대한 제한 규정을 삭제했다.

또 차기 유니폼을 바꿀 경우 직원들의 의견을 수렴해 여성 승무원의 유니폼으로 바지를 채택할지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인권위는 이번 권고에서 유니폼에 대한 부분만을 언급했다.

인권위는 "여성 승무원이 치마만을 착용할 경우 기내 비상 상황 발생 시 어려움이 있다는 점, 다른 국내 항공사들이 여성 승무원에게 바지를 선택적으로 착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할 때 제한의 정도가 과도하다"고 판단했다.

인권위 관계자는 "특정 노동에 대해 여성성을 강조하는 편견이 해소되고 사회적 인식이 전환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