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25 10:45 (토)
카드산업, 한국 GDP에 230억달러 기여
카드산업, 한국 GDP에 230억달러 기여
  • 한상오 기자
  • 승인 2013.02.12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디스 조사 결과, 전자지불결제가 GDP 증대 효과 불러

신용카드 및 체크카드 등 전자지불결제 상품의 이용 증가로 한국의 국내총생산(GDP)이 230억 달러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전자지불결제의 발달에 따라 경제 성장에 새로운 증재 요인이 될 전망이다.

▲ 무디스 애널리틱스(Moody’s Analytics)는 12일 비자카드의 의뢰로 실시한 조사에서 전자지불결제 상품의 이용이 한국의 GDP 성장에 230억 달러를 기여했다고 밝혔다.
경제 전망 전문기관인 무디스 애널리틱스(Moody’s Analytics)는 12일 비자카드의 의뢰로 실시한 조사 결과에서 이같이 밝혔다.

한국을 포함해 전 세계 GDP의 93%를 차지하는 56개국을 대상으로 실시한 이번 조사에서 카드 사용이 경제 효율성을 높여 경제 성장에 유의미한 증가 효과를 낳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 세계적으로, 2008~2012년 기간 동안 전자지불결제가 56개국 GDP 증가에 9830억 달러 규모의 효과를 가져왔으며, 동기간 이들 국가의 GDP는 평균 1.8% 포인트 가량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아태지역에서도 마찬가지로 전자지불결제의 도입이 GDP 증가를 가져왔으며, 특히 중국, 일본, 한국 및 호주 순으로 증가 효과가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의 경우, GDP가 약 3750억 달러 가량 증가한 반면, 한국은 230억 달러 가량 늘어나, 일본의 250억 달러, 호주의 210억 달러와 비교해 카드 사용으로 인한 GDP 증가 효과는 대체로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임스 딕슨(James Dixon) 비자 코리아 사장은 “요즘같이 경기가 좋지 않은 시기에, 카드 사용으로 한국의 GDP가 약 0.56%, 230억 달러 가량 늘어났다는 사실은 전자지불결제가 한국 경제 성장에 미치는 효과는 물론, 업계 내 경쟁과 혁신을 촉진하는 개방 시장 유지의 중요성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며 “이번 조사를 통해서 카드 사용이 경제 성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가져온 직접적 요인이었으며, 이는 한층 강화된 보안, 현금 없이도 운영이 가능한 편리함, 결제 효율성 및 회색 경제의 감소 등을 포함한 전자지불결제의 장점에서 비롯된 결과임이 증명됐다”라고 전했다.

이어서 딕슨 사장은 “새롭고 혁신적인 솔루션을 통해 한국 내 전자지불결제가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을 전망하고 있으며, 한국 경제 성장의 확대 및 지원을 위해 국내 기업, 정부 및 업계 관계자들과의 협력을 기대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