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25 10:45 (토)
한국은행,기준금리 연 2.75% 동결
한국은행,기준금리 연 2.75% 동결
  • 한상오 기자
  • 승인 2013.02.14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심리,선진국 등 경기회복 기대감 커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연 2.75%로 넉 달째 동결했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14일 전체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동결했다.한국은행은 지난해 7월과 10월 기준금리를 각각 0.25%포인트 내린 바 있지만 이후 현 금리수준을 고집하고 있다.

환율 방어와 북한 핵실험에 따른 대북 리스크 증가와 외환 변동성 문제가 경제를 압박하지만  미국 등 주요 선진국의 경기가 긍정적 흐름이고 광공업생산, 수출, 소비자심리 등이 개선된 데 대한 기대감이 반영됐다.

▲ 김중수 한국은행 총재가 14일 오전 서울 중구 소공동 한국은행 본점에서 금융통화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제공=뉴시스
한은의 국내총생산(GDP) 속보치를 보면 작년 4분기 경제성장률은 0.4%로 기대에 못미치지만 전분기(0.1%)보다 개선됐다. 1월 수출도 두자릿수 증가율(11.8%)로 선방했고 12월 광공업생산은 전달보다 1% 늘어 4개월째 증가세를 유지했다.

한파와 잦은 폭설로 12월 소매판매액지수(-1.1%)가 11월에 비해 다소 부진했지만 설비투자는 9.9% 개선돼 경기흐름에 긍정적인 신호를 줬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금통위가 조만간 금리 인하에 나설 것으로  보고있다.

김윤기 대신경제연구소 이코노미스트는 "경기 활성화와 저성장 장기화에 따른 부작용 예방 차원에서 통화정책의 공격적 운용이 필요하다"며 "3월 중 한 차례 0.25%포인트 금리 인하 단행이 적절해 보인다"고 진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