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17 17:35 (금)
'스텐트' 국산화 위해 '연구학회' 출범
'스텐트' 국산화 위해 '연구학회' 출범
  • 박선영 기자
  • 승인 2013.02.18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대 학회장에 김진홍 아주대 교수 선출

혈관, 소화기관이 좁아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쓰이는 의료기기인 '스텐트'는 대표적인 수입 의료기기다.

최근, 스텐트 국산화를 위해 연구개발을 주도할 한국스텐트연구학회가 발족됐다. 학회는 지난 15일 발족식과 함께 '스텐트 연구개발의 현재와 미래'라는 주제로 워크숍을 개최했다.

학회소속 임상 전문의, 합계, 산업계 연구인력 150여명이 모여 국내외 스텐트 산업의 연구와 임상 동향에 대해 발표했다.

총 2개의 세션으로 진행된 워크숍에는 임상 전문의들이 스텐트 사용 경험, 현 제품들의 특장 점에 대해 비교 발표의 시간이 마련됐다.
이어 공학 전문가들이 스텐트 개발 핵심 소재 소개와 공정기술에 대한 최근 연구동향 발표가 이어졌다.

식약청 심혈관기기과 오현주 과장이 참석, 정부의 의료기기 허가제도와 함께 스텐트 허가 동향 등을 소개했다.

학회 관계자는 이번 향사를 계기로 "산업계와 학계, 임상의사들의 협업을 강화하는 한편 스텐트의 국산화 및 연구개발에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초대 학회장으로 선출된 아주대 소화기내과 김진홍 교수는 "앞으로 국내 산학연과 병원의 임상의들이 유기적으로 협력하여 스텐트의 국산화 및 수출 산업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학회가 소통의 구심적 역할을 해내겠다"고 강조했다.

(주)대웅 정난영 대표이사는 환영사를 통해 "대웅그룹은 스텐트 국산화와 연구개발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