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4 16:17 (수)
정무 이정현-경제 조원동-고용 최성재
정무 이정현-경제 조원동-고용 최성재
  • 한상오 기자
  • 승인 2013.02.19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 당선인 6개 수석비서관 인선…비서실 체제 완료

박근혜 정부의 청와대 3실장 9비서관 체제가 완료됐다.

▲ 이정현 정무수석비서관 내정자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은 19일 청와대의 정무수석비서관에 이정현 당선인 비서실 정무팀장을 내정했다. 이어 ▲외교안보수석에 주철기 유엔 글로벌콤팩트(UNGC) 한국협회 사무총장, ▲경제수석비서관에 조원동 조세연구원장, ▲고용복지수석에는 최성재 서울대 명예교수, ▲교육문화수석에는 모철민 예술의전당 사장, ▲미래전략수석에는 최순홍 전 유엔 정보통신기술국장이 각각 인선됐다.

윤창중 대통령직인수위 대변인은 이날 삼청동 인수위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이같은 내용의 청와대 6개 수석비서관 인선 내용을 발표했다.

이로써 새 정부의 청와대는 허태열 비서실장-김장수 국가안보실장- 박흥렬 경호실장의 3실장 체제가 완성된데 이어 9명의 수석비서관 인선도 완료됐다.

19일 내정된 이정현 내정자는 새누리당 최고위원으로 박 당선인의 대변인 역할을 했던 친박(친박근혜) 핵심이자 최측근 인사다.

주철기 내정자는 외무고시(6회) 출신의 정통 외교관으로 프랑스 대사, 외교통상부 본부대사, 모로코 대사을 지냈다.

조원동 내정자는 기획재정부에서 잔뼈가 굵은 정통 경제관료로 옛 재정경제부 경제정책국장, 차관보, 국무총리실 국정운영실장 등을 역임했다.

최성재 내정자는 박 당선인의 국가미래연구원 소속으로 한국사회복지학회장을 역임했다. 박 당선인의 복지정책을 입안한 인사 가운데 한 명이다.

모철민 내정자는 30여년간 공직에서 활동했으며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을 거쳐 이번 대통령직인수위에 합류했다.

최순홍 내정자는 국제통화기금(IMF) 정보기술총괄실장을 거쳐 유엔 정보통신기술국장으로 활동했다. 박 당선인과 같은 서강대 전자공학과 출신이다. 지난 새누리당 대선선대위에서 과학기술특보로서 박 당선인에게 자문역할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