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17 17:35 (금)
증권사 3분기 누적순이익 '반토막'
증권사 3분기 누적순이익 '반토막'
  • 한상오 기자
  • 승인 2013.02.24 2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기 이익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최저'

지난해 증권사 수익악화가 예상보다 더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증권사들의 지난해 3분기까지(4월~12월)의 누적 이익규모가 전년 동기대비 절반 수준으로 주저앉았다.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이후 최저수준이다.

▲ 증권사들의 지난해 3분기까지의 누적 이익규모가 전년 동기대비 절반 수준으로 주저앉은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2회계연도 3분기 증권회사 영업실적(잠정)'에 따르면 이 기간 증권회사의 당기순이익은 7877억원에 그쳤다. 전년 동기(1조 7498억원) 대비 55.0%(9621억원) 감소한 수치며 2008년 이후 최저치다.

아직 잠정치이기는 하지만 이정도 성적표는 예상보다 심각한 상황이다.

자기자본이익률(ROE)은 1.9%로 전년 동기 대비 2.6%p 하락했다. 3분기까지의 순이익이 전년 동기 보다 급격히 감소한 것은 주식거래대금이 2008년 이후 최저 수준으로 감소함에 따라 수탁수수료 수익이 전년 동기 대비 1조4000억원(33.8%)이나 줄어든데 주로 기인했다.

특히 3분기(10월∼12월)중 주식거래대금 감소세가 지속되고 금리 상승 등에 따른 채권관련손익도 줄면서 치명타를 입은 것으로 분석됐다.

지점 및 인력 감축 등 자구노력에도 불구하고 증권사들의 3분기 순이익은 2분기보다 76.0%(3575억원)나 줄어들며 2008년 이후 가장 저조한 분기순이익을 기록했다.

12월말 기준 전체 증권회사의 평균 영업용순자본비율(NCR)은 498.3%로 2011년 12월말(568.4%)에 비해 70.1%p 하락했다. 이는 채권보유 규모 확대에 따른 금리관련 위험액 증가 등으로 인해 총위험액이 증가(10.9%)한데 따른 것으로 금감원은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