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8 15:43 (월)
용산개발 정상화 불 지핀다
용산개발 정상화 불 지핀다
  • 권태욱 기자
  • 승인 2013.03.15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레일, 연말까지 3000억원 조달 계획…오늘 출자사들에 제안

코레일이 용산 개발 정상화에 나선다.

서울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이 채무불이행(디폴트) 상태에 빠진 가운데 사업 최대주주인 코레일이 연말까지 3000억원을 조달해 사업 정상화에 불을 지핀다. 이와 함께 삼성물산이 확보한 랜드마크 빌딩 시공권을 무효화 하는 등 기존 민간 출자사들의 기득권도 포기시킬 방침이다.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의 30개 출자사들이 15일 만나 사업계획 변경안과 정상화 방안을 논의한다.

▲ 디폴트 상태에 빠진 용산개발 사업이 최재주주인 코레일의 3000억원 조달 계획으로 정상화의 불을 지필 것인지 주목되고 있다.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용산개발사업과 관련해 이날 오전 시행사 드림허브프로젝트금융투자회사(PFV) 이사회와 오후 출자사들 대책 회의가 잇따라 비공개로 열린다.

오후 3시 서울 중구 코레일 서울사옥 1층 대회의실에서 최대주주인 코레일(한국철도공사) 주도로 열리는 대책회의에선 30개 출자사 대표들이 모여 용산사업에 대한 구체적인 추진 방안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코레일은 연말까지 3천억원의 자금을 조달해 용산개발사업을 추진한다는 정상화 방안을 마련해 29개 출자사들에 제시키로 했다. 코레일은 총 2조4000억원 규모의 자산담보부기업어음(ABCP)과 자산유동화증권(ABS) 원리금을 순차적으로 갚고 용산 철도정비창 부지를 돌려받아 용산 개발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다음달 21일 용산국제업무지구 사업부지의 도시개발구역 지정이 자동 해제되면 코레일 주도로 사업을 추진할 수 있다.

대신 출자사인 삼성물산에 랜드마크빌딩 시공권을 포기할 것을 요구하기로 했다.

드림허브 이사회 이사 10명 중 5명을, 용산역세권개발㈜ 이사 7명 중 4명을 자사 임원으로 교체해 주도권을 확보할 계획이다.

사업계획도 111층 랜드마크 빌딩 등 초고층 빌딩 층수를 80층 이하로 낮춰 건축비를 절감하고 과잉공급 상태인 오피스와 상업시설 비중을 낮추는 대신 중소형 아파트를 늘리는 방향으로 변경하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했다.

코레일은 민간 출자사들이 22일까지 이런 방안에 동의하지 않으면 사업 파산 절차를 밟은 뒤 용산차량기지 중심의 역세권개발 방식으로 전환해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코레일의 한 관계자는 "용산개발 사업이 아직 파산한 것은 아니므로 정상화 방향으로 대책을 논의할 것"이라며 "우리가 긴급 자금을 수혈해줘 사업을 살리고 사업성이 떨어지는 사업계획 변경과 투자자나 사업 참여자 재모집 등을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대책 회의에선 드림허브 구조조정과 용산역세권개발㈜ 경영진에 대한 책임을 묻는 방안도 논의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