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6 16:22 (금)
주택매매거래 올들어 회복세 뚜렷
주택매매거래 올들어 회복세 뚜렷
  • 권태욱 기자
  • 승인 2013.04.15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월 거래량 전월비 74.7%↑,3월은 40.9%↑
서울 강남3구 65.5%↑ 경기·지방 ↓

올들어 주택매매시장이 점차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15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1월 취득세 감면 종료로 큰 폭으로 감소한 후 2~3월 들어 점차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1월 주택매매거래량은 2만7070건에서 2월 4만7000건으로 74.7%늘었고 지난달에는 6만7000건이 거래돼 전월대비 40.9% 증가했다. 하지만 3월 거래량으로는 2009년(6만6000건) 이후 최저치다.

▲ 연간 주택거래량 추이
지역별로는 서울·수도권의 증가세가 뚜렷했다.

수도권은 2만6766건으로 전월(1만7276건) 동월 대비 54.9%, 전년 동월(2만5958건) 대비 3.1% 늘었다.
서울은 8674건으로 전월 대비 72.8%, 전년 동월대비 13.4% 각각 증가했다. 특히 강남 3구는 1599건으로 전월 대비 86.6%, 전년 동월 대비 65.5% 증가해 거래 회복세를 보였다.

지방은 3만9852건으로 전월(3만12건) 대비 32.8% 늘었으나 전년 동월(4만1583건)에 비해서는 4.2% 감소했다. 전국 주요 아파트 단지 실거래가격을 보면 강남 대치 은마(76.79㎡)가 2250만원(7억7250만원) 올랐고 강남구 개포 주공1단지 전용 42.55㎡는 6억5983만원에서 6억7700만원으로 상승한 반면 수도권 일반단지 및 지방은 강보합세를 보였다.

▲ 3월 서울 강남 3구의 주택거래량은 1599건으로 전월 대비 86.6%, 전년 동월 대비 65.5%가 급증했다.사진은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아파트 모습. 제공=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