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2 17:11 (화)
LG유플러스-에릭슨, 일체형 기지국 공동 개발
LG유플러스-에릭슨, 일체형 기지국 공동 개발
  • 뉴미디어팀
  • 승인 2013.04.22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트워크 커버리지 및 전송 속도 15% 개선 기대

LG유플러스가 세계적 통신장비 제조사인 에릭슨과 공동으로 모바일 네트워크의 성능을 국내환경에 최적화 시킨 안테나 일체형 기지국(Antenna Integrated Radio) 솔루션을 개발, 국내 최초로 LTE 상용망에 적용한다고 밝혔다.

안테나 일체형 기지국 솔루션은 기지국 수신성능 향상을 통해 실내 커버리지 및 전송 속도를 기존 대비 15% 개선, LTE 가입자들의 통화만족도를 대폭 향상시킬 수 있다는 특징을 지닌다.

특히 안테나와 RRH(Remote Radio Head) 간 연결 케이블에서 발생하는 에너지 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설계, 소모전력을 기존 대비 평균 13%가 절감된다.
 
기존의 통신 장비들은 RRH와 안테나가 분리되어 있어 두 장비간 케이블 연결로 인한 50% 정도의 전력 손실이 발생, 기지국 수신 성능이 저하되고 송신 전력이 불필요하게 소모됐었다.

하지만 안테나 일체형 기지국 솔루션은 케이블 연결로 인한 전력 손실을 제거하여 10W의 전력만 가지고도 기존 20W RRH와 동일한 효과를 얻을 수 있도록 설계해 전력 효율 향상 및 송수신 성능을 향상 시킬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안테나 일체형 기지국 솔루션이 기존과 동일하게 20W 전력으로 신호를 송신할 경우 실내는 물론 옥외지역 커버리지 향상 및 구조물에 의한 음영지역 감소 효과도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동통신용 주파수가 늘어남에 따라 대두되고 있는 기지국 설치에 따른 공간 부족을 효율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안테나와 RRH를 기존 안테나 크기로 통합시켜 장비구축에 필요한 공간을 최소화하여 구축시간과 운용비용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안테나 일체형 기지국은 환경 친화적인 솔루션일 뿐만 아니라 차세대 이동통신의 핵심기술로 부상하고 있는 빔포밍* 기술과 Massive-MIMO** 기술의 상용화를 위한 전단계 시스템이다. 

빔포밍과 Massive-MIMO기술은 무선 데이터 사용량의 폭발적인 증가를 해소하기 위한 기술로 수개내지 수십 개의 안테나를 이용하는 것이 특징으로 다중 안테나 기술의 상용화를 위해서는 안테나와 RRH를 통합하여 소형화하는 기술이 선행되어야 가능하다.

LG유플러스 SD본부 최택진 상무는 “이번 안테나 일체형 기지국을 발판으로 차세대 기지국 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LG유플러스는 품질향상을 위한 지속적인 개발을 통해 사용자 만족도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