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9 15:25 (토)
신보, 매출채권 보험료 최대 40% 까지 인하
신보, 매출채권 보험료 최대 40% 까지 인하
  • 한상오 기자
  • 승인 2013.04.24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용보증기금은 최근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지원강화를 위해 매출채권보험 보험료를 최대 40%까지 인하했다고 밝혔다.

신보의 보험료율 범위는 보험가입매출채권의 0.1%~5.0%이며, 향후 평균보험료는 기존대비 최대 40%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조치로 그동안 보험료 부담 때문에 매출채권보험 가입을 망설여 왔던 중소기업들에게 보험가입 문턱을 낮추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매출채권보험이란 중소기업이 구매처에 외상으로 물품 또는 용역을 제공한 후, 구매처 도산으로 외상대금을 회수하지 못할 경우 손실을 보상해 주는 제도로써 거래업체의 도산으로 위기에 처한 중소기업에 든든한 동반자가 되어 왔다.

신보의 매출채권보험 인수총액은 2008년 3조 9,417억원에서 매년 증가해 지난해 6조 9,320억원까지 늘어났으며 올해에는 10조원 이상 규모로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신보 채원규 신용보험부장은 “이번 보험료 인하 조치로 매출채권보험 규모를 대폭 확대하여, 중소기업의 연쇄도산을 방지하고 중소기업의 안정적 성장기반 마련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매출채권보험 가입은 신용보증기금 전국 8개 신용보험센터 및 영업점에서 가능하며, 가입 및 상담문의는 콜센터(1588-6565) 통해 받을 수 있다.

※매출채권보험이란?
판매기업이 구매기업에 물품 또는 용역을 제공함으로써 발생하는 매출채권에 대해 보험 가입한 후 구매기업의 채무불이행으로 인한 손실이 발생할 경우, 신용보증기금이 보험금을 지급하는 제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