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7 15:01 (토)
남양유업 "'갑의횡포' 사과합니다"
남양유업 "'갑의횡포' 사과합니다"
  • 권태욱 기자
  • 승인 2013.05.09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웅 대표 대국민 사과문 발표…"500억 상생기금 조성"

▲ 9일 오전 서울 중구 LW컨벤션에서 열린 ‘남양유업 대국민사과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웅(왼쪽 세번째) 대표이사와 본부장급 임원들이 ‘욕설 영업’과 관련해 고개숙여 사과하고 있다. 제공=뉴시스
대리점주에 대한 부당 강매행위와 영업직원의 욕설 파문 등  '갑(甲)의 횡포' 로 비난을 받고 있는 남양유업이 결국 대국민 사과를 했다.

김웅 남양유업 대표는 9일 오전서울 중구 브라운스톤서울 엘더블유 컨벤션홀에서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벌어진 불공정거래 행위에 대해 사과했다.

김 대표는 "최근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일련의 사태에 대해 회사의 대표로서 책임을 통감하며 진심으로 고개 숙여 국민여러분에게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잘못된 행위 개선책과 상생 방안을 발표했다.

김 대표는 "영업현장에서의 밀어내기 등 잘못된 관행을 인정한다. 이번 사태의 주된 원인은 밀어내기"라면서 "검찰 수사와 공정위 조사에 적극 협조하고, (잘못된 관행을) 원천 차단할 수 있는 제도적 시스템을 만들어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이와 함께 ▲대리점의 영업현장 지원 확대 ▲대리점 자녀 장학금지원 제도 도입 ▲대리점 고충 처리 기구 도입 등 상생 방안을 발표하고 대리점 인센티브 및 거래처 영업활동 지원에 사용되는 대리점 상생기금 규모를 현재 연간 250억원에서 500억원으로 늘리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현재 갈등관계에 있는 '남양유업대리점피해자협의회'를 경찰에 고소했던 것도 취하하기로 했다.

김 대표는 직원들이 대리점주로부터 떡값을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진상조사를 통해 철저히 밝혀 조치하겠다"며 "현재 진행 중인 검찰 수사와 공정위 조사에도 적극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