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5 16:11 (목)
버블티 전분 알갱이서 윤활유 성분 검출
버블티 전분 알갱이서 윤활유 성분 검출
  • 뉴미디어팀
  • 승인 2013.05.31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타피오카펄' 제품서 공업용 가소제 나와 판매금지 조치

흔히 '버블티'로 불리는 음료에 들어가는 타피오카 전분 알갱이에서 공업용 가소제 성분이 검출돼 보건당국이 판매를 금지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대만 식품업체(POSSMEI INTERNATIONAL CO. LTD)가 제조한 전분 가공식품 '타피오카펄(TAPIOCA PEARL)' 제품에서 식품첨가물로 쓸 수 없는 말레산(Maleic acid)이 검출돼 판매를 금지하고 회수 조치했다고 31일 밝혔다.

반투명한 진주알 모양의 타피오카 전분 알갱이는 동글동글한 외관과 씹을 때 탄력 있는 식감으로 여름철 음료에 많이 쓰인다.

판매금지 대상은 서울 마포구 소재 수입업체 '버블퐁'이 수입한 '타피오카펄' 제품이며 유통기한이 2013년 10월 24일까지로 표시돼 있다.

식약처에 따르면 이 제품에서 공업용 말레산이 32ppm 검출됐다.

말레산은 플라스틱을 부드럽게 만드는 공업용 가소제나 윤활유 첨가제로 쓰이는 화학물질로, 식품첨가물로 쓸 수 없다.

문제의 제품은 개인 소비자가 아닌 음료전문점 등에 주로 유통됐다고 식약처는 전했다.

말레산이 나온 제품의 수입량은 1만2618㎏으로 버블티 수십만 잔을 만들 수 있는 양이다.

식약처는 "문제의 제품은 주로 음료전문점에 유통된 것으로 파악하고 회수하고 있다"며 "이 제품을 산 소비자나 보관 중인 업체는 수입업체에 반품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