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30 20:26 (월)
채권단,쌍용건설에 다음주 4450억 자금 수혈
채권단,쌍용건설에 다음주 4450억 자금 수혈
  • 신승훈 기자
  • 승인 2013.06.13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銀 이어 신한銀도 워크아웃 확정

쌍용건설에 대한 기업 재무구조 개선(워크아웃)이 사실상 확정됐다.

쌍용건설 채권은행인 신한은행은 13일 여신심의위원회를 열어 쌍용건설의 워크아웃 개시에 동의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다.

이에따라 다음 주께 4450억원 규모의 신규자금이 쌍용건설에 투입된다. 또 2770억원의 출자전환도 진행한다.

신한은행은 쌍용건설 주채권은행인 우리은행에 워크아웃 동의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신한은행은 쌍용건설 신규자금 지원에 대한 의결권 11.85%, 출자전환 의결권 15.53%, 채무재조정 의결권 7.61%를 보유해 워크아웃 타결의 '열쇠'로 꼽혀왔다.

국민은행(신규자금 7.95%, 출자전환 10.41%, 채무재조정 5.10%)도 전날 회의 결과에 따라 이날 우리은행에 워크아웃 동의서를 일괄 제출했다.

채권단은 다음 주 신규자금을 수혈하고 다음 달 출자전환을 통해 기존 채권을 주식으로 바꾸고 쌍용건설의 정상화와 함께 매각 작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