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7 15:01 (토)
집안 러닝머신은 어린이 '사고 머신'
집안 러닝머신은 어린이 '사고 머신'
  • 권태욱 기자
  • 승인 2013.06.18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원,51.6%가 10세 이하에 발생

러닝머신을 보유한 가정이 늘어나면서 집안 내 어린이 안전사고가 성인들보다 많아 보호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지난 2010년부터 지난달까지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수집된 러닝머신 관련 위해사례는 모두 248건으로, 이중 만 10세 이하 어린이 안전사고는 128건으로 전체 위해사례의 51.6%를 차지했다.

▲ 자료:한국소비자원
특히 10세 이하 어린이 안전사고 중 만 2세에서 4세 사이의 영유아가 51.6%(66건)를 차지하고 있어 분별력이 없는 영유아가 안전사고에 보다 취약한 것으로 분석됐다.

어린이 안전사고 유형은 러닝머신에 손또는 발이 눌리거나 끼이는 사고가 60건(46.9%)으로 가장 많았고 넘어지는 사고가 35건(27.3%), 부딪히는 사고 16건(12.5%) 등으로 집계됐다.

이는 러닝머신 이용 중 넘어지거나 미끄러지는 사고가 대부분(87건, 72.5%)을 차지하고 있는 청소년이나 성인의 안전사고와는 다른 양상을 보였다.

이처럼 어린이 안전사고가 많은 것은 러닝머신에 매달려 놀다가 미끄러지거나 호기심으로 벨트 아래에 손을 넣는 등의 행위가 원인으로 보인다.

사고 발생장소 또한 청소년이나 성인 54.2%(65건)가 '휘트니스시설'에서 다친 것과는 달리, 어린이의 65.6%(84건)는 '가정 내'에 설치된 러닝머신에서 사고가 발생해 사고위험에 대한 보호자의 인식 제고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윤경천 소비자원 생활안전팀 팀장은 "러닝머신을 사용하지 않을 때는 반드시 플러그나 안전키를 뽑아두는 등 주의사항을 숙지해 영유아 안전사고 예방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