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2 15:27 (목)
건설ㆍ조선등 대기업 40곳 구조조정
건설ㆍ조선등 대기업 40곳 구조조정
  • 박선영 기자
  • 승인 2013.07.10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권단, 워크아웃 27개사· 법정관리 13개사 선정
골프·리조트 7곳·태양광 2곳 등도 포함

금융권에서 빌린 돈이 500억원을 넘는 대기업 40곳이 올해 구조조정 대상 기업으로 선정됐다.

구조조정 대상 기업 가운데 절반 이상이 취약업종인 건설, 조선, 해운업체들이다.

1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채권단은 대기업 1802곳 가운데 584개사를 세부평가 대상으로 선정해 점검한 결과, 40곳을 C등급과 D등급으로 분류했다.

C등급은 채권단과 워크아웃(기업 재무구조 개선작업) 약정을 맺고 경영 정상화를 추진하게 된다.

C등급에 해당하는 회사는 건설 14곳, 조선·해운 두 곳, 철강·석유화학 한 곳 등 27곳이다.

▲ 구조조정 대상 기업 가운데 절반 이상이 취약업종인 건설, 조선, 해운업체들이다. 사진은 중소조선소가 밀집된 통영 봉평·도남동 일대.제공=뉴시스
채권단 지원없이 자체 정상화를 추진하거나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를 신청해야 하는 D등급은 건설 여섯 곳, 조선·해운, 철강·화학이 각각 한 곳, 기타 업종이 다섯 곳이다.

C등급은 지난해 15곳에서 올해 27곳, D등급은 21곳에서 13곳으로 법정관리 신청으로 가는 기업은 상대적으로 줄었다.

구조조정 대상 기업은 경기회복 지연 여파로 지난해보다 네 곳이 늘었다. 구조조정 추진에 따른 금융권의 추가 충당금 적립규모는 6803억원으로 추정된다.

건설업체가 20곳으로 가장 많고 조선·해운이 세 곳, 철강·화학이 두 곳, 기타 업종이 15곳이다.

지난해는 5개 업종이 취약업종으로 선정됐었지만 올해는 건설·조선·해운·철강·석유화학·시멘트 등으로 취약업종이 늘어났다.

건설업체 구조조정 대상은 시행사이며 골프장·리조트 업체가 일곱 곳, 태양광업체 두 곳도도 포함돼 있고 여신 2000억원 이상 구조 조정 대상기업은 건설업체 등을 포함해 여섯 곳으로 나타났다.

김진수 금감원 기업금융개선국장은 "올해는 철강, 시멘트 등이 구조조정 대상에 새로 올라갔는데, 이들은 불황인 건설, 조선업체의 후방 산업이기 때문"이라면서 "조선, 해운, 건설은 구조조정을 많이 했음에도 업황이 침체해 줄어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김 국장은  "워크아웃대상 업체에 대해서는 워크아웃 개시 전에 은행의 채권 회수 등 금융제한 조치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한편 워크아웃 개시 후에는 경영정상화계획 수립 등 워크아웃 절차가 조속히 진행될 수 있도록 독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