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5 16:36 (수)
여수 '괴물고기'정체는 '홍투라치'
여수 '괴물고기'정체는 '홍투라치'
  • 뉴미디어팀
  • 승인 2013.07.16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해성 어류로 전세계 9종,우리나라에는 3종만 서식

최근 전남 여수에서 잡힌 '괴물고기'는 '홍투라치'로 판명됐다.

국립수산과학원 남서해수산연구소는 인터넷상에서 사진으로 소개된 이상한 모습의 '괴물고기'는 홍투라치로 확인됐다고 16일 밝혔다.

▲ 제공=국립수산과학원
이 괴물고기는 최근 여수에 사는 한 낚시꾼이 백야도에서 낚시를 하던 중 바위틈에서 발견한 어종으로 확인결과 산갈치와 비슷하게 생긴 '홍투라치'로 나타났다.

홍투라치는 심해성 희귀어종인 투라치과(科) 어류로 우리나라에는 세 종류가 살고 있다. 지난 1993년 우리나라 최초로 제주에서 발견된 후 2006년 주문진, 2007년 제주, 2008년 부산 등지에서 차례로 발견됐다.

희귀어종은 맞지만 알려진 것처럼 미기록종은 아니다. 최대 3m까지 자라는 대형어종이며, 100∼600m 수심에서 사는 심해성 어류로 전세계적으로 아홉 종류가 살고있다.

홍투라치가 연안으로 회유해 오는 경우는 드물어 이번 여수에서 잡힌 홍투라치는 먹이가 되는 오징어나 멸치를 따라온 것으로 추정됐다.

유준택 남서해수산연구소 박사는 "홍투라치와 산갈치는 비슷하게 생겨 일반시민들이 구분하기는 힘들지만, 꼬리지느러미가 부채처럼 펼쳐있는 종이 홍투라치이며, 일부에서 제기한 '실산갈치'는 학계에 보고되지 않은 방언"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