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8 23:04 (토)
[전기차 타보니]르노삼성 'SM3 Z.E'
[전기차 타보니]르노삼성 'SM3 Z.E'
  • 권태욱 기자
  • 승인 2013.07.22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속 차가 현실로…정숙성·안락함 만끽
이탄화탄소 배출 전혀 없어…순간가속력도 뛰어나

SF공상과학 영화속에나 있을 법한 전기차가 곧 현실로 다가온다.

르노삼성자동차가 국내 자동차 업계 처음으로 순수 전기차인 'SM3 Z.E.' 사전계약에 나서면서 올 하반기부터  전기차 시장을 둘러싼 국산차와 수입차간의 치열한 경쟁을 예고했다. 10월 르노삼성의 준중형차 SM3 Z.E. 출시를 시작으로 한국지엠 등 국내 완성차 업체뿐만 아니라 폭스바겐, BMW 등 수입차 업계도 전기차 출시를 서두르고 있다.

르노삼성차가 시험운행중인 준중형차 SM3 Z.E.(Zero - Emission)의 이해를 높이기 위해 먼저 타봤다. 이 차량은 터키공장에서 제조된 것으로 10월 부산공장에서 생산되는 전기차와는 성능이 다르다고 한다. 
시승구간은 여의도를 출발해 광화문~한남동~올림픽도로~김포한강신도시를 거쳐 여의도로 돌아오는 110km 남짓 되는 거리였다.

외관은 기존 가솔린 라인업인 SM3 모델과는 큰 차이가 없다. 다만 트렁크 부분이 기존 모델보다 13cm 길어졌다. 배터리가 트렁크에 설치돼 길이가 길어졌다는 설명이다. 일반 차량에는 대부분 있는 배기통(속칭 마후라)은 찾을 수 없었다. 전기로 구동돼 이산화탄소가 발생하지 않아 배기통이 필요없다는 것이다.

운전석에 앉아 시동을 걸었다. 대개는 '부르릉'하며 떨리는 느낌이 있어야 하는게 정상이지만 그런 느낌이 없었다. 단지 계기판에 'GO'라는 녹색불만 켜져 있다. 'GO'가 점등돼야 이 차량이 출발할 수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두시간 정도 시승하면서 운전내내 조용하고 탄력있게 움직였다. 시내구간과 자동차전용도로구간에서는 일절 풍절음이 들리지 않아 바람소리에 의한 동승자와의 대화가 끊기는 일은 없었다.

다만 에어콘을 켜면 전기 배터리를 사용하기 때문에 전력소모가 빨리 닳을 수 있다는 게 흠이다.

고속구간에 들자 가속페달을 꾹 밟았다. 시속 140km까지 빠르게 도달했다. 가솔린차량에서 이 정도 속력을 내려면 엔진의 분당회전수(rpm)가 일정수준에 도달해야 하지만 전기차는 가속페달을 밟는 순간 최대토크까지 올라가기 때문에 순간 치고 나가는 힘이 뛰어나다는 설명이다. 차체가 흔들리거나 핸들이 떠는 현상은 없었다.

SM3 Z.E.는 한 번 충전으로 123㎞까지 갈 수 있다. 서울에서 부산까지 가려면 3∼4번은 충전이 필요하다.

배터리 용량은 24㎾, 충전시간은 완속(220V) 6~8시간, 급속(400V)은 30분 정도다. 방전된 배터리를 충전된 배터리로 갈아끼울 수 있는 '퀵 드롭(Quick Drop)' 방식도 채택했다. 

충전소가 제대로 갖춰진다면 매일 충전할 경우 도심 출퇴근이나  서울 시내 근거리 이동은 문제가  없을 정도다.

▲ 자료:르노삼성자동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