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3 16:00 (수)
전국 중개업자 96% "적정 취득세율 2% 이하"
전국 중개업자 96% "적정 취득세율 2% 이하"
  • 권태욱 기자
  • 승인 2013.07.23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득세 영구인하땐 거래량 소폭 증가할 것"

전국 부동산 중개업자 10명중 아홉 명은 적정한 취득세율은 2.0% 이하라는 의견을 내놓았다.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써브가 전국 부동산써브 회원 중개업소 1063곳을 대상으로 '취득세 인하'와 관련한 설문조사를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9.2%(523명)는 '적정 취득세 1.1~2.0%'라고 답했고, 46.9%(499명)는 '1%이하'로 답해 전체 응답자의 절대다수인 96.1%가 2.0% 이하를 꼽았다.

나머지는 '2.1~3.0%'가 3.4%(36명), '3.1~4.0%'가 0.3%(3명), '5% 이상'이 0.2%(2명) 등이었다.

지난달 말 취득세 감면 종료 이후 매수 문의가 줄었는가에 대해서는 중개업자 90.6%(963명)는 문의가 줄었다고 응답했다. 반면 평상시와 비슷하다는 응답은 8.3%(88명), 문의가 늘었다는 답변은 1.1%(12명)뿐이었다.

취득세 영구인하가 주택거래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는가에 대해서는 거래량이 소폭 증가할 것이라는 응답이 68.0%(723명)로 가장 많았고, 거래량이 대폭 증가할 것이라는 응답은 20.2%(215명), 거래량 증가에 큰 영향 없을 것이라는 의견은 11.8%(125명)로 나타났다.

조은상 부동산써브 팀장은 "취득세 영구인하가 이뤄지더라도 주택거래량은 소폭 증가에 그칠 것으로 예상하는 중개업자도 많았다"며 "이는 취득세 인하만으로는 주택시장 활성화에 한계가 있다는 인식이 깔려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