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5 16:11 (목)
전력수급 초비상 순환단전 '초읽기'
전력수급 초비상 순환단전 '초읽기'
  • 안성용 선임기자
  • 승인 2013.08.12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만㎾ 붕괴때 발동, 주택-아파트-상가 順
재계,극한의 전력 다이어트 돌입 '마른수건도 다신짠다'

연일 계속되는 불볕더위로 최악의 전력난이 빚어지고 있는 가운데 지난 2011년 9월 발생했던 순환단전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전력거래소는 12일 상시 대책과 추가 대책을 모두 시행하더라도 오전 11시 예비력이 366만㎾(전력경보 관심)로 떨어지고 오후 2시에는 전력수급경보 3단계(주의)에 해당하는 252만㎾까지 곤두박질칠 것이라고 예보했다.

순환단전이란 전력수요가 공급능력을 초과함으로써 전력설비와 계통이 손상되는 것을 막기 위한 예방 조치다. 정전에 따른 예상 피해 수준을 고려해 지역 및 대상별로 1시간씩 전기공급을 중단하게 된다. 국내에서는 지난 2011년 9월15일 처음으로 발생했었다.

▲ 지난 9일 오후 1시 39분께 순시 예비력이 350만kW 미만으로 떨어져 올해 들어 두번째로 전력 수급 경보 '관심' 단계가 발령된 가운데 서울 삼성동 전력거래소 입구에 설치된 전광판 앞을 시민들이 지나고 있다. 제공=뉴시스
국내의 순환단전은 먼저 주택과 아파트, 일반 상가를 대상으로 시작된다. 주택과 상가는 규모와 따른 차별 없이 동일한 순위로 적용된다.

2순위는 다중이용시설 공급선로와 산업용 일반 및 산업용 공단(단독선로 포함)이다. 농어업과 축산업 등 정전에 민감군과 대규모 산업용(66㎸ 이상)은 가장 늦게 단전된다.

다만 동계 혹은 하계에 순환단전이 반복될 경우 형평성 차원에서 같은 대상에 대한 중복 단전이 금지되기 때문에 수급상황이 더 악화되면 후순위 대상도 단전 대상에 들어갈 가능성이 높아진다.

단, 행정기관과 군부대, 방위산업 시설, 금융기관, 의료기관, 고속도로 요금 정산소 등은 순환단전 대상에서 제외된다.

한편 사상 최악의 전력난을 맞아 정부와 재계는 극한의 전력 다이어트에 돌입했다.

정부는 최악의 전력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12일부터 14일까지 사흘간 공공기관의 냉방기와 공조기 가동을 전면 금지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날 "근무시간에 공공기관의 냉방기 및 공조기 가동을 전면 금지하도록 했다"며 "다만, 노약자·임산부 등을 위해 폭염 대피소를 마련하는 등 안전 조처를 하도록 전달했다"고 밝혔다.

기업들은 여름철 전력 감축을 위해 추가적인 전기사용량 감축 방안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 '마른 수건도 다시 한 번 짜는 심정'으로 특단의 대책을 마련 중이다.

철강업계는 이달 전력 수요가 급증하는 시기로 공장 보수 일정을 조정, 적극적인 전력 절감에 나서고 있다.

특히 포스코는 전력피크 기간 중 포항제철소 스테인리스 공장 내 200만t 규모의 전기로 1기와 광양제철소 하이밀 공장 내 180만t 규모 전기로 1기 가동을 중단키로 했다. 이를 통해 피크기간 내 전력 13만㎾를 줄이는 게 목표다.

동국제강도 지난 5일부터 인천에 있는 압연공장 1호기와 제강공장 120t 규모의 전기로의 가동을 중단하고 대보수에 들어간 상태다. 대보수는 14, 15일까지 각각 진행된다. 이와 함께 18일부터 약 10일간 제강공장과 압연공장의 2차 대보수를 실시, 전력 절감에 동참할 계획이다.

일부 기업은 에어콘 등 냉방기기의 가동을 중단하는 특단의 조치도 시행 중이다.

현대·기아자동차는 전력수급 주의단계 발령시 주요 공장 사무동의 냉방기기를 중단하기로 했다. 현대기아차 남양연구소도 ▲비상발전기 가동 ▲대형시험 장비의 시험시간 조정 ▲전력수급 심각단계 돌입 시 시험장비 정지 등 다양한 절전 대책을 시행키로 했다. 현대그룹도 사옥 각 층별로 냉방기를 정지해 에너지 절감에 나선다.

자가 발전을 통해 전력난을 극복하려는 노력도 나오고 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전력피크기간 중 서울 종로구 광화문 사옥, 금호타이어 광주·곡성·평택 공장, 아시아나항공 본사, 아시아나IDT 데이터센터 등 각 사업장에서 자체 발전기 가동을 시작했다. 하루 5~9시간씩 5일간 약 20만㎾의 전력사용량을 줄이는 게 목표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블랙아웃 위험이 지속될 경우 3~4주차까지 자체 발전기 가동을 확대 실시할 계획이다.

'노타이' 기간도 크게늘어난 추세다.

현대기아차는 올해 하절기 복장 착용 기간을 지난해보다 1개월 늘려 6월초부터 9월말까지 4개월에 걸쳐 시행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과 대한항공 등 항공 업계는 현장 직원을 제외한 전 직원을 대상으로 이달말까지 3개월간 넥타이를 매지 않도록 하는 노타이 근무를 시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