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0 12:18 (토)
기아차 "개성ㆍ끼 보고 인재 뽑는다"
기아차 "개성ㆍ끼 보고 인재 뽑는다"
  • 권태욱 기자
  • 승인 2013.08.21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반기 공채부터 '커리어 투어' 제도 도입
자기소개서ㆍ자동차마니아ㆍ교통사고유자녀 등 채용

기아자동차는 올 하반기 공채부터 성적이나 외국어 능력, 자격증 등 이른바 '스펙' 중심의 채용에서 벗어나 지원자의 개성과 독창성 등 역량을 중심으로 선발하는 새로운 채용 프로그램인 '커리어 투어'(Kareer Tour)를 도입한다고 21일 밝혔다.

기아차는 다음달 2~10일 기아차 채용사이트(recruit.kia.co.kr)를 통해 올 하반기 대졸신입사원 지원서를 접수한다.

기아차가 올해 도입한 커리어 투어는 스펙 중심의 인재 평가에서 벗어나 열정, 창의성, 끼 등을 갖춘 지원자를 발굴하기 위한 시도다.

커리어 투어는 지원서 작성부터 합격까지 입사의 모든 과정을 여행에 빗대어 표현한 것으로서 'Kareer'는 기아(Kia)와 경력(Career)의 합성어다.

커리어 투어는 ▲ 대졸 공채 ▲ 인턴 채용 ▲ 스카우트 케이(Scout-K) 등 세 부문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매년 상·하반기 두 차례에 걸쳐 이뤄지는 대졸 공채와 인턴 채용의 경우 서류전형에서 일정 비율을 스펙과 무관하게 자기소개서만으로 선발하기로 했다.

인턴의 경우 서류전형에서 처음으로 사용자제작콘텐츠(UCC)나 파워포인트(PPT) 등 다양한 방식으로 자기소개서를 제출할 수 있도록 해 형식을 파괴했다.

처음 시행되는 스카우트-케이는 자동차 파워 블로거, 자동차 경진대회 입상자 등 자동차에 대한 관심이 많은 인재를 수시 채용하는 프로그램이다. 또 교통사고 유자녀 등 다양한 테마로 신입사원을 채용할 계획이다.

선발된 인턴은 5주간의 현장실습 평가와 1박2일 합숙 면접을 통해 정규직 채용 전환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기아차는 새 채용 제도 도입과 함께 하반기 공채에 앞서 취업준비생에게 채용과 관련된 궁금증을 풀어줄 채용설명회 겸 취업박람회인 '케이(K)-토크'도 연다.

다음 달 3∼4일 서울 올림픽공원 K-아트홀에서 열릴 'K-토크'에서는 면접관들의 실제 면접 과정을 지켜보는 공개 모의면접, 신입사원부터 임원까지 다양한 주제로 강연하는 릴레이 강연, 서류전형 면제 혜택을 주는 3분 자율주제 스피치 등이 진행된다.

지방대 학생을 고려해 서울역과 버스터미널 등에는 행사장까지 이동하는 버스도 배치된다.

 'K-토크' 참가 신청은 '펀기아' 사이트(fun.kia.com)에서 22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별도로 받는다.

기아차 관계자는 "겉으로 드러난 스펙보다는 개인이 지닌 역량과 가능성을 직접 알아보고 선발하기 위해 '커리어 투어'를 도입했다"며 "이번 '커리어 투어'를 통해 숨은 인재 발굴에 적극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