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7 13:59 (수)
밀레 등 등산반팔티 원단 뜯어 봤더니
밀레 등 등산반팔티 원단 뜯어 봤더니
  • 권태욱 기자
  • 승인 2013.08.30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시모, 기능성 원단 광고표시 '허위'
노스페이스는 자외선 차단 기능 떨어져

아웃도어 브랜드 레드페이스와 밀레의 등산용 반소매 티셔츠 원단이 태그(Tag)에서 표시하는 기능성 원단 내용과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노스페이스는 반소매 티셔츠가 자외선 차단 기능이 있다고 표시·광고하고 있으나 실제 성능은 그렇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소비자시민모임과 중소기업진흥공단은 12개 아웃도어 브랜드(중소기업 다섯 개 브랜드 포함)의 신상품 등산용 반소매 티셔츠의 품질과 기능성을 비교 시험한 결과, 이같이 나왔다고 30일 밝혔다.

태그는 상품에 붙이는 소형의 표찰로 상품의 메이커·발매원·브랜드·특성·사용법 등을 간명하게 표시한 꼬리표를 뜻한다.

▲ 자료:소비자시민모임
국가 공인 시험검사 기관인 KOTITI시험연구원과 한국의류시험연구원에 의뢰해 내구성·안전성·제품의 표시 정보,전자현미경 원사단면 촬영 등으로 진행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먼저 기능성 원단의 표시·광고와 섬유 혼용률은 레드페이스와 밀레는 별도의 제품 태그에서 표시·광고하는 원단과 다른 원단을 사용한 것으로 나왔다.

밀레는 별도의 태그를 붙여 기능성 원사인 Y1원사를 사용했다 표시·광고했으나 실제 사용한 원사는 일반 원사로 표시·광고 사항과 차이가 났다.

레드페이스 역시 여섯 개 모세관 형태의 단면 구조를 가진 원사를 사용한 원단이라고 표시·광고했으나 실제 제품은 네 개 이하의 모세관 형태 단면 구조를 가진 원사를 사용한 원단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 두 브랜드의 제품에서는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각각 1.70%, 23.55% 검출됐다. 성인 의류에서 프탈레이트계 가소제의 안전 기준은 없으나 아동용 섬유 제품의 경우 0.1% 이하다.

 밀레·투스카로라·칸투칸 제품의 섬유혼용률은 라벨에 기재된 혼용률과 차이가 났다.

자외선 차단 등 기능성 조사에서는 노스페이스 제품이 부위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태그에 표시된 자외선 차단 기능 UPF 50+에 못 미치는 UPF 16∼27로 나타났다.

자외선 차단 기능은 블랙야크가 가장 뛰어났고 칸투칸, 레드페이스 등이 뒤를 이었다.

다만 유해 물질에 대한 안전성 조사에서는 12개 제품 모두 pH·폼알데하이드·아릴아민이 자율안전확인마크(KC) 안전 기준상 기준치 이내인 것으로 나타났다. 카드뮴과 납은 검출되지 않았다.

 김보은 소시모 연구원은 "기능성 의류를 제조·판매하는 업체는 과장 광고를 지양하고 혼용률(라벨) 표시의 경우 기술표준원 고시에서 정하는 표시 권장 사항을 보다 정확하게 준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브랜드만 믿고 구매하기 보다는 제품의 라벨과 표시 정보를 꼼꼼하게 확인하고 자신에게 맞는 제품을 선택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