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3 16:00 (수)
'깡통전세' 피하려면 이것부터
'깡통전세' 피하려면 이것부터
  • 권태욱 기자
  • 승인 2013.09.23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세금보증보험'가입하면 전세금 떼일 염려 없어

세 들어 사는 집이 깡통전세가 돼 보증금을 떼일까 걱정하는 세입자나 담보대출이 있어 세입자를 구하기 어려운 하우스푸어들의 고민을 덜어줄 금융상품이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집주인의 경제적 문제로 집이 경매로 넘어갈 경우 세입자가 전세금을 돌려받지 못하는 경우에 대비해 전세보증금을 돌려받을 수 있는 '전세금보증보험'이 바로 그 것.

2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전세금보증보험은 현재 대한주택보증과 서울보증보험에서  판매하고 있다.

이들 기관에서 판매하는 전세금보증보험은 전세계약 후 3개월 이내에 상품 가입이 가능하며, 반전세의 경우도 보증금을 기준으로 가입 가능하다. 또 전세 만기 후 집주인이 전세금을 돌려주지 않을 경우 대한주택보증과 서울보증보험이 대신 전세금을 돌려준다.

다만 대한주택보증의 상품은 아파트, 오피스텔, 연립·다세대, 단독·다가구 모두 가입할 수 있는 반면 서울보증보험의 상품의 경우 오피스텔 세입자는 가입할 수 없다.

또 서울보증보험에서는 아파트의 경우 전세금의 100%를 보장받을 수 있지만  대한주택보증의 상품은 아파트는 90%, 오피스텔은 80%까지 보장한다. 연립·다세대는 두 곳 모두 70%까지 보장한다. 단독·다가구의 경우 대한주택보증은 70%, 서울보증보험은 80%까지 전세금을 보증한다.

보험료는 대한주택보증(19만7000원, 1년 기준)이 서울보증보험(37만5000원)의 절반수준이다. 하지만 집주인의 동의를 구하기 위해서는 대한주택보증에 동행해야하는 번거로움이 있다. 서울보증보험은 집주인 동의서만 제출하면 된다.

이지훈 유형별자산관리 연구소 소장은 "단순히 전세금을 지키는 차원이 아니라 대출금이 많아서 기피했던 집들도 전세금보증보험을 활용하면 안전한 전세가 될 수 있고, 전세를 구할 때 선택의 폭을 넓힐 수 있다는 데 또 다른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 지난달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후문에서 전국세입자협회와 토지주택공공성네트워크 회원들이 '세입자 무시-세입자 외면에 분노하는 세입자들과 각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제공=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