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25 10:45 (토)
동양 경영진 주식매도, 불공정거래 심리 중
동양 경영진 주식매도, 불공정거래 심리 중
  • 뉴미디어팀
  • 승인 2013.10.24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경수 거래소 이사장, 자료 분석 중

최경수 한국거래소 이사장은 24일 "법정관리 전에 동양그룹 계열사 경영진이 회사 주식을 매도한 것이 불공정거래에 해당하는지 심리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 이사장은 이날 부산 문현동 기술보증기금에서 열린 거래소 국정감사에서 민주당 이상직 의원으로부터 "동양그룹 불공정거래에 대해 시장감시를 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최 이사장은 "전반적으로 시장감시를 하고 있었기 때문에 동양사태 전에도 체크를 하고 있었다"며 "시세조종 의도 등 일부 그런 점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불공정거래 여부를 가리기 위해 자료를 분석하고 심리 중에 있다"며 "아직 결론이 나온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국감장 밖에는 동양증권 피해자와 저축은행 피해자 100여 명이 모여 국회의원들에게 자신들의 억울함을 호소하기 위한 항의집회를 가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