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9-27 16:43 (화)
무인항공기 특허경쟁도 치열
무인항공기 특허경쟁도 치열
  • 권태욱 기자
  • 승인 2013.10.28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허청, 최근 5년간 원천기술 출원 270% 증가
국내·해외업체 특허권 확보 뜨거워

무인항공기의 미래시장 선점을 위한 관련 원천기술 및 특허권 확보를 위한 경쟁이 갈수록 뜨겁다.

28일 특허청에 따르면 지난 1992년부터 2011년까지 무인항공기 관련 국내 특허출원은 모두 282건으로 나타났다.

특히 2002∼2006년(과거 5년간) 모두 55건의 특허가 출원된 것에 비해 최근 5년간(2007∼2011년)에는 모두 205건의 특허가 출원돼 270%의 증가율을 보였다.

주요 출원인은 한국항공우주산업,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대한항공 등 국내 3사에서 모두 57건을, 록히드 마틴, 보잉, 노스럽 그루먼 등 북미 3사에서 모두 27건을 출원해 국내 무인항공기 시장의 선점을 놓고 국내 및 해외 제조업체간 경쟁이 치열하게 벌어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 대한항공이 지난 2007년 개발한 무인항공기. 이 항공기는 반경 40Km이상을 2.5시간 동안 정찰할 수 있다. 이착륙은 활주로를 이용하며 최대 이륙 중량은 65km, 최대 속도는 150km, 순항속도는 110km다.
과거 5년과 최근 5년간의 출원동향을  기술분야별로 비교해보면 무인항공기 체계 및 비행체 기술이 41건에서 91건, 비행제어컴퓨터 기술은 아홉 건에서 42건으로 늘었다.

지상통제 및 통신장비 기술은 세 건에서 28건, 이착륙 기술은 한 건에서 33건, 임무탑재 기술은 한 건에서 11건으로 각각 큰 폭으로 증가했다.

특히 비행제어 기술, 지상통제 및 통신 기술, 이착륙 기술, 임무탑재 기술 등 특허출원이 큰 폭으로 늘었다.

항공기술과 정보통신기술이 결합한 대표적 융합기술인 무인항공기 기술분야에서 정보통신기술이 차지하는 비중이 점점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준호 특허심사 3국장은 "무인항공기의 미래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관련 원천 및 핵심기술과 지재권 확보를 위한 세계 각국의 지재권 전쟁이 점점 더 치열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말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민간 무인항공기 사용을 전면 허용하는 법안에 서명했다.

이결과 무인항공기의 이용이 민간영역까지 확대되면 10년 내에 10만 개의 새로운 일자리가 창출돼 관련산업 규모도 2025년까지 82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고 미국의 국제무인시스템협회(AUVSI)는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