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2 15:22 (화)
올해 서울서 가장 비싸게 팔린 아파트는
올해 서울서 가장 비싸게 팔린 아파트는
  • 권태욱 기자
  • 승인 2013.11.04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판매가 44억원 '갤러리아 포레',타워팰리스는 2위

올해 서울에서 가장 비싸게 팔린 아파트는 성동구 성수동에 있는  최고급 주상복합아파트 '갤러리아 포레'인 것으로 조사됐다.

4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올들어 지난달까지 거래된 아파트 중 실거래 가격이 가장 높은 단지는 지난 9월 44억원에 팔린 '갤러리아 포레' 전용 241㎡다.

▲ 갤러리아 포레. 제공=뉴시스
이 곳을 포함해 ▲5위(40억8000만원) ▲6위(40억2000만원) ▲8위(40억8000만원) ▲10위(39억3000만원) 등 거래가 상위 10곳 중 다섯 곳이 갤러리아 포레였다. 이 단지는 지난해에도 271㎡가 54억원에 거래가 1위를 차지했다.

갤러리아 포레는 지난 2011년 7월 준공된 초고급 주상복합으로 최고 45층 2개동 171~272㎡ 230가구로 구성됐다. 서울숲과 한강을 동시에 내려다볼 수 있는 입지와 3.3㎡당 4390만원이라는 최고 분양가로 공급 당시 관심을 끌었다.

한편 강남구 도곡동 '타워팰리스'는 1차 244㎡와 2차 244㎡가 각각 42억5000만원, 40억원에 거래돼 2위와 7위를 차지했다.

이어 강남구 청담동 마크힐스 1·2단지 192㎡가 42억3000만원에 팔려 3위에, 강남구 삼성동 아이파크 195㎡가 41억5000만원, 39억8000만원에 각각 거래돼 4위와 9위에 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