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7 17:41 (목)
코스피 '옐런효과'에 2030선 회복
코스피 '옐런효과'에 2030선 회복
  • 뉴미디어팀
  • 승인 2013.11.19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경기부양책 중단 적적치 않아" 발언후 매수 이어져, 2031.64 마감

코스피가 '옐런 효과'에 힘입어 나흘째 상승하며 2030선을 회복했다.

코스피 지수는 19일 전 거래일(2010.81)보다 20.83포인트(1.04%) 오른 2031.64에 장을 마쳤다.

재닛 옐런 미국 차기 연방준비제도(Fed) 의장 지명자가 "경기부양책을 당장 중단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발언하면서 미국의 양적완화 축소 우려가 줄어들었다.

외국인은 2481억원, 기관은 1410억원의 매수 우위를 나타냈다. 반면 개인은 3737억원어치의 주식을 순매도했다.

▲ 19일 오후 코스피가 2031.64로 마감하자 서울 명동 외환은행 본점의 한 딜러가 환하게 웃고 있다. 제공=뉴시스
프로그램 매매의 경우 차익거래로 295억원, 비차익거래로 3900억원이 각각 유입돼 4195억원의 매수 우위를 보였다.

오른 업종이 더 많았다.

의료정밀(5.46%), 전기가스업(5.26%)이 큰 폭의 오름세를 보인 가운데 운송장비(1.81%), 보험(1.75%), 금융업(1.45%), 화학(1.43%), 건설업(1.23%), 음식료품(1.08%)도 일제히 올랐다.

제조업(0.95%), 서비스업(0.88%), 은행(0.81%), 섬유·의복(0.70%), 유통업(0.69%), 전기·전자(0.59%), 기계(0.53%), 증권(0.46%), 운수창고(0.35%), 의약품(0.34%)도 강보합을 나타냈다.

반면 통신업(-1.22%), 철강·금속(-0.46%), 종이·목재(-0.34%), 비금속광물(-0.08%)은 하락 마감했다.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509.54)보다 4.04포인트(0.79%) 내린 505.50에 마감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1057.9원)보다 1.5원 하락한 1056.4원에 마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