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9 15:25 (토)
'비리 백화점' 국민은행 특검 받는다
'비리 백화점' 국민은행 특검 받는다
  • 안성용 선임기자
  • 승인 2013.11.25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감원,도쿄지점 비자금 의혹 등 3건에 검사역 10명 투입

KB국민은행이 금융감독당국으로부터 세 건의 특별 검사를 동시에 받게 됐다.

일본 도쿄지점의 부정대출 사고와 카자흐스탄의 센터크레디트은행(BCC) 자금세탁 의혹, 보증부대출 가산금리 부당수취에 이어 서울 본점 직원의 수십억원대 횡령건이 터진 탓이다.

은행이 금융당국의 특검을 한꺼번에 세 개나 받는 것은 전례없던 일이다.

금융감독원은 25일 오후 KB국민은행에 특별검사를 급파했다.

이들 특검들은 보증부대출 가산금리부과 실태, 국민주택채권 90억 횡령 사건까지 특별 검사하며 도쿄지점 비자금 특검까지 합치면 사상 최대인 10명이 투입된다.

▲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은행 본사에 금융감독원 은행검사국 소속 특별검사역 두 명이 들어오고 있다.제공=뉴시스
이들 검사역은 국민은행 본점에 머무르면 2~3주간 관련 내역을 모두 파악하게 된다. 부당대출에 의한 비자금 조성 의혹이 불거진 국민은행 도쿄지점에는 5명의 검사역이 파견돼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사안이 심각한 만큼 1~2명 수준이 아닌 평소보다 많은 인력을 긴급 투입했다"면서 "보증부대출 부당이자 수취에 대한 허위 보고 문제부터 국민주택채권 90억원 횡령 사고 등 내부 통제 문제를 총체적으로 들여다보게 된다"고 말했다.

최수현 금감원장은 이날 임원회의에서 "국민은행에 대해서는 특별검사 실시 등을 통해 사고원인을 명확히 규명하고 유사사례 방지를 위한 대책도 신속하게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어윤대 전 KB금융 회장에 대해서는 "검사 결과가 나온 것은 아니며 책임이 있다면 책임을 져야한다"고 전했다.

국민은행은 이에 앞서 지난 19일 서울 본점 직원들이 공모해 소멸시효 완성이 임박한 국민주택채권을 위조한 뒤 현금 상환하는 수법으로 약 90억 원을 횡령한 사실을 확인한 후 금융당국에 보고하는 한편 검찰에 고발 조치 했다. 은행 측은 사고 관련자들의 예금 인출과 부동산 등 가압류를 통해 현재까지 50억여 원을 회수한 상태다.

이 직원은 지난 2009년 1월부터 신탁기금본부에서 국민주택채권 업무를 맡아오면서 수 년간 횡령을 저지를 것으로 드러났다. 영업점의 제보가 없었다면 자체 조사가 더 늦어졌거나 애당초 진행되지 못했을 뻔 했다.

또한 국민은행이 보증부대출 부당 이자 환급액을 허위 보고한데다 부당이자 환급도 제대로 이행하지 않은 것으로 금감원은 보고 있다.

지난 9월부터 시작된 도쿄지점의 비자금 조성 혐의와 관련해서는 조만간 계좌 추척을 통한 검사 등을 마무리짓고, 검찰에 수사 의뢰할 방침이다. 도쿄지점은 한도를 초과해 대출해주기 위해 다른 사람 명의를 내세우는 방식으로 1700억 원대의 불법대출을 한 혐의로 일본 금융청의 조사를 받았다.

이런 식의 부실과 비리가 발생한 데는 내부통제시스템에 허점이 많기 때문이란 지적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인력 운영 등 내부통제시스템의 후진성에서 비롯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