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6 16:22 (금)
온라인몰 '뽁뽁이' 등 방한용품 불티
온라인몰 '뽁뽁이' 등 방한용품 불티
  • 권태욱 기자
  • 승인 2013.11.25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료 인상에 인터파크, 에어캡∙문풍지 판매량 118%, 93%↑

전기요금 인상이후 온라인몰 중심으로 절약형 방한용품들이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2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인터파크는 최근 1주일간 에어캡 판매량이 전주 대비 11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창문과 방문 사이 외풍을 막아주는 방풍 비닐과 문풍지의 판매량은 각각 95%, 93% 신장했다. 이 외에도 발열깔창과 방한텐트 판매량도 각각 162%, 99% 증가하는 등 높은 인기를 끌었다.

G마켓은 문풍지 판매가 99% 늘었고 방문/현관형 바람막이와 창문형 바람막이 판매는 각각 95%, 92% 증가했다. 손난로 판매도 107% 크게 늘었고 실내용 난방텐트도 104% 증가했다.

▲ 3중단열 에어캡
옥션에서는 에어캡이 최근 일주일간 전주 대비 75% 판매가 늘었다. 문풍지와 방풍비닐 등 방한용품도 각각 85%, 40% 늘었다.

이에따라 온라인몰은 전기 요금 인상에 난방비 부담을 느끼는 고객들을 위해 방한용품 관련 상품 기획전을 준비했다.

인터파크는 문풍지와 단열에어캡, 손난로, 발열 슬리퍼 등 활용도가 높은 방한용품을 최대 84% 할인 판매 '추위야 오거라' 기획전을 운영한다. 3중 코팅막으로 실내로 들어오는 냉기를 최소화하는 '3중 단열에어캡 1m*2m'는 정가 대비 84% 할인된 1500원에 판매한다.

▲ 방풍막
G마켓에서는 다음달14일까지 '추위탈출 넘버원'기획전을 열고 각종 방한용품을 최대 67% 할인된 특가에 판매하며 롯데닷컴은 '겨울시즌 생활 용품 모음전'을 통해 다양한 난방용품을 선보인다.

김혜진 인터파크쇼핑 생활문구파트 MD는 "에어캡을 창문에 붙이는 것만으로 실내 온도를 최고 4도까지 높일 수 있으며, 단면 에어캡보다 3중 에어캡이 효과적이다"며 "최근에는 침대나 잠자리 등에서 열손실을 최소화하는 방한텐트가 어린 자녀가 있는 가정에 인기가 좋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