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17:19 (금)
“2030세대 40% 빚 안고 사회 진출”
“2030세대 40% 빚 안고 사회 진출”
  • 권태욱 기자
  • 승인 2013.11.27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인, 1인당 평균 1564만원

2030세대 10명 중 네 명은 본격적으로 사회에 진출하기 전부터 빚을 진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이 20~30대 성인남녀 1774명을 대상으로 ‘사회 진출 전 빚진 경험’을 조사한 결과 39.1%가 ‘있다’라고 답했으며, 금액은 평균 1564만원으로 집계됐다.

빚의 규모는 ‘1000~2000만원 미만’(28.7%), ‘500만~1000만원 미만’(23.8%), ‘2000~3000만원 미만’(14.4%), ‘100만~300만원 미만’(9.7%), ‘300만~500만원 미만’(8.7%), ‘3000만~4000만원 미만’(6.4%)이라고 답했다.

현재 소속별로 살펴보면, ‘직장인’(1620만원), ‘구직자’(1576만원), ‘대학생’(1366만원) 순이었다.

빚 때문에 12.6%는 신용불량자가 된 경험도 있다고 밝혔다.

빚을 지게 된 주 원인으로는 ‘학자금 대출 등 학업 관련비’(77.1%)가 1위를 차지했다.

이밖에 ‘취업 준비’(5.5%), ‘식비, 차비 등 생활비’(4.9%), ‘주거 비용’(2.3%), ‘차량 구입’(1.2%), ‘부모님 부양’(1.2%) 등을 꼽았다.

빚의 종류는 ‘정부 대출’(54.7%,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제1금융권 대출’(33%), ‘제2금융권 대출’(14.3%), ‘가족 등 친척에게 진 빚’(9.1%), ‘카드 연체’(6.5%), ‘대부업체 대출’(5.5%)이었다.

빚을 상환하는 방법으로 직장인은 ‘월급 등 정기적 수입’(69.6%), 구직자는 ‘알바 등 비정기적 수입’(29.1%), 대학생은 ‘부모님 도움과 지원’(30.9%)이라고 답해 차이를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