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6 16:22 (금)
"'라면값 담합' 한구야쿠르트 62억원 과징금 정당"
"'라면값 담합' 한구야쿠르트 62억원 과징금 정당"
  • 뉴미디어팀
  • 승인 2013.12.04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년 가까이 라면 가격을 담합한 한국야쿠르트에게 62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한 것은 정당하다는 판결이 내려졌다.

서울고법 행정6부(부장판사 안영진)는 4일 한국야쿠르트가 공정거래위원회를 상대로 낸 시정조치 등 취소 청구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했다.

앞서 농심과 오뚜기, 삼양식품, 한국야쿠르트 등 라면 제조업체 네 곳은 지난 2001년 5월부터 2010년 2월까지 모두 여섯차례 정보교환을 통해 업계 1위인 농심이 가격을 인상하면 나머지가 뒤따라 올리는 방식으로 라면 가격을 담합한 사실이 적발됐다.

이에 공정위는 지난해 3월 농심과 오뚜기, 한국야쿠르트에 각각 1080억원, 98억원, 62억원의 과징금 납부명령을 내렸다.

앞서 농심과 오뚜기는 지난달 8일 같은 취지의 소송에서 패소했다.

한편 삼양식품은 120억원의 과징금을 부과받았지만 '리니언시(자진신고 감면제도)'를 통해 면제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