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30 22:34 (화)
먼지제거 기능 못하는 '로봇청소기'
먼지제거 기능 못하는 '로봇청소기'
  • 권태욱 기자
  • 승인 2013.12.04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시모, 7대중 4대는 기준치 미달, 자율이동 성능도 떨어져

혼수품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로봇 청소기 일곱 개 중 절반이 넘는 네 개 제품의 먼지 제거 성능이 기준치에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시민모임은 로봇 청소기 일곱 개 제품의 성능을 한국로봇산업진흥원과 한국산업기술시험원에 의뢰해 시험한 결과, 마룻바닥의 먼지 제거 성능에서 네 개 제품이 기준치(80% 이상)에 미치지 못했다고 4일 밝혔다.

기준 미달 제품은 룸바 780(아이로봇)·아이클레보 아르떼(유진로봇)·뽀로 K5(마미로봇)·클링클링(모뉴엘) 등이다.

▲ 자료:소비자시민모임
반면 THEON(메가솔라원·93.3%)·스마트탱고 VR10F71UCAN(삼성전자·85%)·로보킹 듀얼아이 V-R6271LVM(LG전자·83.7%) 등 세 개 제품은 인증 기준을 만족했다.

하지만 카펫의 먼지 제거 성능 시험에서는 제품 모두 성능이 떨어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카펫의 먼지 제거 성능 기준은 현재 마련돼 있지 않다.

그런가하면 30분간 자율 이동 성능에서는 THEON·클링클링·아이클레보 아르떼·뽀로 K5 등 네 개 제품이 기준치(90% 이상)에 미치지 못했다.

▲ 자료:소비자시민모임
방전 상태에서 완전히 충전되기까지 걸리는 시간의 경우 아이클레보 아르떼와 뽀로 K5가 제조사가 표시한 충전 시간보다 더 많이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청소 로봇을 최대 전력 사용 모드로 동작시켜 충전 용량 부족으로 청소 기능이 종결할 때까지의 시간을 알아보는 동작 시간 시험에서는 스마트탱고·아이클레보 아르떼·클링클링 등 세 개 제품이 제조사가 표시한 동작 시간에 미치지 못했다.

 소시모 관계자는 "제조사는 로봇 청소기의 성능 개선 및 제품 표시 사항을 반드시 준수하도록 해야 해고 카펫 청소때 먼지 제거 성능에 관한 적합한 인증 기준이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 소비자시민모임 김자혜 회장이 4일 오전 서울 중구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청소로봇 성능비교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