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1 16:14 (목)
한국토지주택공사, 전력 수요관리 시범사업 추진
한국토지주택공사, 전력 수요관리 시범사업 추진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18.03.15 2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과 김포의 시범사업 대상 단지에서 관리비 절감 기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에너지 절감과 공동주택 관리비 인하를 위해 전력 수요관리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정부의 수요관리 중심 에너지 정책에 발맞추기 위함으로 LH 공동주택단지를 대상으로 전력수요관리 시범사업을 추진한다는 것이다.

국가 전력수급 비상시에 전력거래소가 수요 감축을 지시하면 소비자는 단지 내 자체 발전기를 활용해 전력을 아끼고, 그에 따른 혜택으로 정산금을 수령할 수 있다.

시범사업 대상 단지는 이달 말 입주하는 경남 창원 자은3지구 A-1블록과 김포 한강신도시 AC-1블록의 LH 아파트이며, LH는 지난해 3월 전력수요 관리를 위해 수요관리사업자인 포스코ICT와 업무협약을 맺고 시범사업을 준비해왔다.

두 단지는 앞으로 전력 피크 상황이 발생하면 단지 내 자체 발전기를 활용하는 방법으로 단지 당 약 600kw의 전력수요를 감축할 수 있으며, LH는 상반기 내에 이들 아파트 단지를 전력거래소 수요자원 거래시장에 등록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수요 자원 거래시장이란 전력 소비자들이 아낀 전기를 되팔아 수익을 창출하는 시장이다. 정부가 지난해 지급한 정산금을 기준했을 때 각 단지의 입주민들은 연간 2천400만원 정도의 정산금을 받아 관리비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LH는 예상하고 있다.

이영중 LH 주택원가관리처장은 "이번 시범사업을 LH가 관리하는 모든 공동주택단지로 확대한다면 국가적으로 500MW급 LNG 피크발전기 1기 규모의 건설을 줄일 수 있다"며 “이러한 사업들을 통해 정부의 수요 중심 에너지 정책 전환이 더욱 탄력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