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9 16:34 (금)
작년 EU·북한 무역규모 1천800만 유로…대북제재로 급감
작년 EU·북한 무역규모 1천800만 유로…대북제재로 급감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18.03.30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사회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북한의 잇따른 핵무기 실험 및 탄도미사일 발사 강행으로 유럽연합(EU)이 대북 경제제재를 대폭 강화하면서 지난해 EU의 대북 무역규모가 1800만 유로(240억 원)를 밑도는 수준으로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30EU 공식 통계기구인 유로스타트(Eurostat)가 발표한 '2017EU의 무역 통계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EU의 대북수출은 1264321유로, 대북 수입은 509373유로로 무역 규모가 17733394유로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지난 2016년의 무역 규모 242052유로에 비해 26.7%나 감소한 것이다.

특히 지난해 대북수출이 2016년에 비해 3분의 1 정도(32%)나 줄어(18594420 유로1264321유로) EU의 대북제재 강화가 북한과의 무역에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작년 EU의 대북 수입도 전년에 비해 9.3%(561582유로509373유로) 줄었다.

북한의 핵 실험 및 장거리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EU가 처음으로 대북제재에 나섰던 지난 2006년과 비교하면 EU의 대북 무역은 11년 만에 15분의 1 수준에도 미치지 못할 정도로 급격히 줄어들었다.

작년에 EU 회원국 가운데 북한에 수출을 많이 한 나라는 독일(3865208유로), 덴마크(196653유로), 프랑스(1774694유로) 등의 순이었고, 북한 제품의 수입을 많이 한 나라는 네덜란드(2568903 유로), 오스트리아(824929유로), 스페인(458964유로) 등이었다.

EU는 지난 2006년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와 핵 실험 이후 유엔의 대북제재(유엔 안보리 결의 1718)가 시작된 뒤 유엔 안보리 결의를 충실히 이행하는 것은 물론 유엔의 대북제재를 보완하는 차원에서 독자적인 제재방안을 마련해 추진하고 있다.

EU는 지난 20165월에 독자제재안을 발표한 데 이어 작년 10월에는 이를 더 강화하는 대북제재안을 채택해 시행에 들어갔으며 이 같은 대북제재 조치에 대해 제재 그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 북한을 비핵화 협상테이블로 끌어내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