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4 16:49 (월)
최저임금 여파로 가격인상 전방위 확산
최저임금 여파로 가격인상 전방위 확산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18.04.09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요금도 불안하다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촉발된 가격 인상 바람이 전방위로 확산될 우려가 커지고 있다.

외식과 식품 가격 및 교통비와 영화관람비 등 생활물가가 들썩이면서 상·하수도 등 지방 공공요금 인상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최저임금 인상을 계기로 버거 브랜드를 비롯해 유명 프랜차이즈들이 가격을 올렸으며 치킨과 피자도 가격이 오른다.

동네 식당이나 빵집 등 대형 프랜차이즈가 아닌 소규모 외식업체들도 가격을 올린 곳이 많아서 소비자가 체감하는 먹거리 물가 인상 폭은 더 크다.

외식업계 관계자는 "최저임금 인상으로 종업원 인건비가 올랐고 임차료, 식재료비, 배달 수수료 등 모든 비용이 인상됐다""이들 비용을 제대로 반영하려면 가격을 더 올려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외식 물가 상승이 당분간 지속될 수 있다는 의미다.

국내 최대 멀티플렉스인 CJ CGV는 오는 11일부터 영화관람료를 1천원 올리는데 시장 점유율이 50%에 달하는 CGV가 가격을 올림에 따라 다른 멀티플렉스도 가격 인상에 나설 것으로 관측된다.

또한 올해 하반기에는 대중교통비가 오를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는 5년째 동결 중인 택시요금 인상을 검토하고 있으며 경기도도 택시요금 인상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연구용역에 들어갔다.

지하철 요금도 인상될 가능성이 있는데 서울 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는 내년에 지하철 기본요금을 200원 인상하는 방안을 서울시에 건의했다.

통계청이 발표한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올해 3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1.3% 올랐으며 전체 소비자물가는 6개월 연속 1%대 상승률로 안정세를 보이고 있지만, 농산물과 외식비가 각각 4.7%, 2.5% 올랐다.

6.13 지방선거가 끝나면 공공요금이 오를 것으로 예상되는데 지자체 입장에서는 선거가 끝나면 공공요금 인상 추진에 대한 부담이 덜하기 때문이다.

한편 정부는 물가가 오른 쌀수산물에 대한 수급 관리를 통해 적정 가격을 유지하도록 하고 외식비는 원가분석 등 소비자단체와 연계해 가격감시를 강화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