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4-21 10:12 (토)
사학스캔들에 흔들리는 아베 내각…비지지율 52% '역대 최고'
사학스캔들에 흔들리는 아베 내각…비지지율 52% '역대 최고'
  • 임호균 기자
  • 승인 2018.04.16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베 일본 총리가 사학 스캔들로 위기에 몰린 가운데 아사히신문 여론 조사에서 아베 내각 지지율이 두 달 연속 최저치를 기록했다.

16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지난 14~15일 전화 여론조사 결과 아베 내각 지지율은 지난달 17~18일 조사와 마찬가지로 31%로 나타나 201212월 제2차 아베 내각 출범 이후 최저 상태가 지속했다.

특히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비율은 한 달 전보다 4%포인트 오른 52%, 내각 출범 이후 가장 높았다고 아사히는 전했으며 앞서 교도통신이 전날 공개한 여론조사에선 내각 지지율이 37%로 보름새 5.4%포인트나 떨어졌다.

아사히신문 여론조사에서 응답자 66%는 최근 아베 총리의 언행에 대해 "신용할 수 없다"며 불신을 드러냈고 59%는 장기정권의 폐해를 느낀다고 답했다. 집권 자민당 지지층에서도 같은 응답은 56%에 달했다.

가케(加計)학원 수의학부 신설 특혜문제로 광역자치단체 관계자를 만났다는 의혹이 나온 야나세 다다오(柳瀨唯夫) 당시 총리비서관에 대해선 72%가 국회 증인으로 불러야 할 필요가 있다고 답했다.

차기 자민당 총재에 어울리는 인물로는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간사장이 27%, 아베 총리(22%)를 제치고 처음으로 1위로 꼽혔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