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19 13:33 (금)
업비트 검찰 수사 여파로 가상화폐 이틀째 하락세
업비트 검찰 수사 여파로 가상화폐 이틀째 하락세
  • 임호균 기자
  • 승인 2018.05.14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1위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의 검찰 수사 여파가 가상화폐 시장에 이틀째 영향을 미치고 있다.

12일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에 따르면 오전 1010분 현재 대장격인 비트코인의 가격이 9318천원으로 하루 전보다 6.25% 내렸다.

또 다른 주요 가상화폐인 이더리움도 전날보다 6.73% 내린 754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리플(-7.58%), 비트코인 캐시(-9.63%), 이오스(-15.47%), 라이트코인(-6.91%), 트론(-12.34%) 등 대부분 코인도 전날 같은 시간 대비로 하락세를 보였다.

해외 거래소에서도 가상화폐 가격이 약세를 보이는 것은 마찬가지다.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오전 1010분 현재 비트코인은 하루 전보다 5.53% 내린 8490달러를 기록 중이다.

이더리움(-5.75%), 리플(-7.49%), 비트코인 캐시(-8.11%) 등도 전날 같은 시간 대비로 일제히 하락했다.

가상화폐 시장의 전반적인 하락세는 업비트에 대한 검찰 압수수색의 영향 때문으로 풀이된다.

전날 검찰이 사기 등의 혐의로 업비트를 압수수색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가상화폐가 일제히 급락했다.

업비트가 24시간 거래량 기준으로 세계 4위이자 국내 1위 거래소여서 시장이 크게 동요했다.

업비트는 개인이나 다른 거래소로 가상화폐를 전송할 수 있는 '전자 지갑'을 개설해주지 않아 가상화폐가 없는 것이 아니냐는 의심이 제기돼 왔다. 업계에서는 거래소가 일부러 없는 가상화폐를 판매할 이유가 없어 가상화폐 업계의 특수성을 오해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 홈페이지 화면(사진=업비트 홈페이지)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 홈페이지 화면(사진=업비트 홈페이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