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8-16 15:56 (목)
미국 고등학교에서 또 총기 난사 참극 발생
미국 고등학교에서 또 총기 난사 참극 발생
  • 신성은 선임기자
  • 승인 2018.05.19 0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텍사스주, 10명이상 사망

미국 고등학교에서 3개월여만에 또 총기난사사건이 발생했다.

미국 텍사스주 산타페고등학교에서 18일 한 학생이 엽총과 권총 등 총기를 난사해 최소 10명이 사망하는 참극이 벌어졌다.

사망자 대부분은 학생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14일 플로리다 주 파크랜드의 마조리 스톤맨 더글러스 고교에서 17명이 사망한 총격 사건 이후 3개월여 만에 교내 총기 참사가 또 발생했다. 올해 들어 미국 내 학교에서 일어난 22번째 총기사건이다.

AP통신에 따르면 텍사스 주 휴스턴에서 남동쪽으로 50떨어진 소도시 산타페에 있는 산타페 고교에서 이날 오전 745분쯤 이 학교 학생이 교실과 교정 여러 곳에서 총기를 난사했다.

해리스카운티 경찰국은 "학교 내 여러 곳에서 최소 8명에서 최대 10명이 사망한 것 같으며 희생자 대대분은 학생들"이라고 밝혔으며 그렉 애벗 텍사스 주지사는 이후 사망자 수가 10명이라고 확인했다.

경찰은 사고직후 10대 총격범을 현장에서 체포했으며 공범으로 알려진 두번째 용의자도 붙잡아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이날 오전 미술 수업이 진행되던중 총격범이 교실에 난입, 엽총과 38구경 권총을 난사했다는 것이다. 학생들은 총격범이 나타났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학교 체육관 쪽으로 대피하거나 길 건너 편으로 몸을 피했다.

총격범의 신원은 산타페 고교 11학년생인 디미트리오스 파구어티스(17)로 확인됐다.

경찰에 따르면 총격범은 평소 전쟁 시뮬레이션 게임을 즐기고 총기류에 관심이 많았으며 총기의 소유주는 그의 아버지인 것으로 알려졌다. 범행 동기는 아직 전해지지 않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총격 소식을 보고받은 뒤 "총기사고는 우리나라에서 너무 오래 지속됐다. 우리 학생과 학교를 지키고 위협을 가하는 자들에게서 무기를 떼어놓기 위해 우리 행정부는 우리 권한이 허용하는 모든 행동을 할 각오가 돼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