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8-16 15:56 (목)
정부 대출 규제에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 급감
정부 대출 규제에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 급감
  • 임호균 기자
  • 승인 2018.05.25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전국 상업·업무용 부동산의 거래량이 급감했으며 특히 오피스텔 거래량이 많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상가정보연구소가 국토교통부의 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 4월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 건수는 총 29517건으로 전월(3982) 대비 24.8% 감소했다고 밝혔다.

작년 동기(28816)에 비해선 2.4% 증가했으나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량의 절반가량을 차지하는 오피스텔의 거래량이 급감했다.

지난달 오피스텔은 총 14206건이 거래돼 전월 대비 30.1%, 작년 동월 대비 17.6% 감소했다.

상업용 부동산 거래 감소는 지난 3월 말 시행된 총체적상환능력비율(DSR), 임대업이자상환비율(RTI) 등 강도 높은 대출 규제 등의 영향으로 보인다.

오피스텔도 대출 규제와 임대 수익률 하락 등이 거래량 감소로 이어졌다는 분석이다.

상가정보연구소 이상혁 선임연구원은 "활황세였던 수익형 부동산도 강도 높은 정부의 대출 규제로 수요가 꺾이는 분위기"라며 "부동산 담보 대출이 줄고 신용대출이 늘어나는 등 대출의 질이 악화하는 현상을 경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