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4 16:49 (월)
남북관계 개선 효과로 소비심리 6개월만에 반등
남북관계 개선 효과로 소비심리 6개월만에 반등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18.05.29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 관계 개선으로 경제협력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소비자심리지수가 6달 만에 소폭 상승했다.

지난달 말 남북 정상회담 개최 이후 남북 화해 무드가 조성된 점이 가계의 심리 개선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국은행이 29일 발표한 '20185월 소비자동향조사 결과'를 보면 이달 소비자심리지수(CCSI)107.9로 한 달 전보다 0.8포인트 올랐다. 이는 지난해 11월 이후 5달 연속 떨어지다, 6달 만에 반등한 수치다.

소비자심리지수는 소비자동향지수(CSI) 가운데 6개 주요지수를 이용해 산출한 심리지표다.

20031201712월 평균을 100으로 놓고 지수가 100을 넘으면 소비자들의 심리가 낙관적임을, 100 미만이면 비관적임을 뜻한다.

한은 관계자는 "남북 정상회담의 성공적인 개최, 북미 정상회담 개최 합의 등으로 가계의 경기 기대감이 개선됐다""·중 무역전쟁을 둘러싸고 양측 정상의 우호적 발언이 이어진 점, 4월에 비해 평균 환율과 주가가 상승한 점도 소비자심리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보면 소비자심리지수를 구성하는 6개 지수 가운데 3개가 상승했는데 현재경기판단CSI893포인트, 향후경기전망CSI1015포인트 각각 올랐으며 소비지출전망CSI(108)1포인트 상승했다.

현재생활형편CSI(95), 생활형편전망CSI(102)는 전월 수준을 유지했고 가계수입전망CSI(101)1포인트 하락했다.

한은 관계자는 최근 경기 지표와 소비자심리지수가 따로 움직이는 데 대해 "소비자동향은 설문조사이고 선행지수 성격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취업기회전망CSI(96)2포인트 상승했으며 물가수준전망CSI(140), 주택가격전망CSI(102)는 전월보다 각각 1포인트 올랐고 임금수준전망CSI(120)는 지난달과 같은 수준을 보였다.

지난 1년간 가계가 인식한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5%로 전월과 같았으며 앞으로 1년간 소비자물가상승률 전망을 담은 기대 인플레이션율 역시 2.6%로 지난달과 동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