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6-21 14:04 (목)
5월 취업자 전년보다 33만2천명 증가…13개월 만에 최고
5월 취업자 전년보다 33만2천명 증가…13개월 만에 최고
  • 임호균 기자
  • 승인 2018.06.11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고용보험에 가입된 사람(취업자) 수가 13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가 10일 발표한 '5월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고용보험 전체 피보험자는 13132천명으로, 전년 동기보다 332천명(2.6%) 증가했다.

월 피보험자 증가 규모(전년 동기 대비)로는 작년 4(344천명) 이후 최대치다.

노동시장 동향은 고용보험에 가입한 상용직과 임시직 노동자를 대상으로 한 조사 결과로, 고용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일용직 노동자와 자영업자 등은 제외된다.

사진=고용노동부 제공
사진=고용노동부 제공

지난달 고용보험 가입자 증가세를 이끈 업종은 서비스업이었다. 서비스업의 지난달 피보험자 증가 규모는 317천명에 달했으며 서비스업 중에서는 보건복지업(74천명)과 도소매업(52천명)의 피보험자 증가 폭이 컸다. 음식·주점업(39천명)과 숙박업(3천명)도 피보험자가 크게 늘었다.

노동부는 "음식·주점업과 숙박업의 경우 최근 한중관계 개선 등의 영향으로 입국 관광객 수 증가 폭이 확대되면서 고용지표도 개선세를 보인다"고 설명했다.

제조업의 지난달 고용보험 가입자 수는 전년 동기 대비 2천명 증가하는 데 그쳤다. 구조조정을 진행 중인 조선업을 포함한 '기타 운송장비' 업종의 피보험자가 26천명 감소한 탓이다.

기타 운송장비 업종의 피보험자 감소 규모는 지난 1월에는 42천명에 달했으나 매월 조금씩 감소하고 있으며 구조조정 중인 자동차 업종도 피보험자가 7천명 감소했다.

노동부는 "다음 달부터는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등의 영향으로 완성차 제조업 부문의 피보험자 감소 폭도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기계장비(13천명), 전자통신(8천명), 식료품(9천명) 등의 피보험자는 강한 증가세를 보였고 연령별로 보면 지난달 29세 이하 청년층 피보험자가 전년 동기 대비 48천명(2.1%) 증가했다. 청년층 피보험자는 제조업에서 감소 폭이 줄었고 서비스업에서는 증가 폭이 커졌다.

사업장 규모별로는 300인 이상 사업장의 피보험자 증가율은 4.0%였지만, 300인 미만 사업장은 2.1%에 그쳤다.

한편, 취업에서 비자발적 실업 상태로의 이동을 보여주는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 수는 지난달 78천명으로, 전년 동기보다 10.1% 증가했다. 일용직 수급 신청이 많은 건설업에서 증가 폭(3천명)이 상대적으로 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