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7 17:39 (수)
국토부, 미래 혁신 국토교통기술 개발에 10년간 9조5천800억원 투자
국토부, 미래 혁신 국토교통기술 개발에 10년간 9조5천800억원 투자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18.07.05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시티와 자율주행차, 드론 등 국토교통 혁신기술을 개발하기 위한 연구개발(R&D)에 향후 10년간 95800억원이 투자된다.

국토교통부는 29일 제2차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에서 국토교통 분야의 중장기 R&D 추진 전략을 제시하는 '1차 국토교통과학기술 연구개발 종합 계획'을 확정했다.

이는 국토교통 과학기술에 관한 종합적 정책 방향을 제시하고 중장기 투자전략을 정하는 최상위 법정 종합 계획으로 4차 산업혁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국가의 혁신성장 8대 선도사업을 선정한다.

8대 선도사업은 스마트시티, 자율주행차, 드론, 건설자동화, 제로에너지건축, 가상 국토공간, 스마트 물류, 지능형 철도 등으로 국토부는 이중 스마트시티, 자율차, 드론과 그 기반기술이 되는 공간정보 분야를 집중적으로 육성한다.

이를 위해 저전력·초소형·지능형 센서와 보안이 강화된 사물인터넷 광역 네트워크로 도시와 주거공간 내의 사람과 사물, 인프라를 연결하고 플랫폼을 통해 각종 서비스를 창출하는 방안을 개발한다.

5G 기반 차량과 인프라를 연계하는 기술, 3차원 공간정보에 다양한 현실세계의 정보를 실시간으로 연결하는 가상 국토공간 구축 기술도 개발하고 전통적인 국토교통 산업에 첨단 기술을 입혀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연구도 수행된다.

3차원 건물정보모델링(BIM) 기술을 기반으로 인공지능, 빅데이터, 로봇 등 신기술을 융합해 설계와 시공, 유지보수 등 건설 전반을 자동화하는 기술을 연구하고 하이퍼루프 초고속철도, 고정밀 항행안전시설 등을 개발해 기존 수송 체계를 혁신하고 스마트 물류 구현도 앞당길 계획이다.

또 재난·재해 예방, 친환경 생활공간 조성 등 생활밀착형 기술 개발도 적극적으로 추진되며 지진, 테러, 화재 등에 대응하는 예방형 재난대응 시스템과 에너지 자립형 건축, 미세먼지 제로 인프라 등을 구축한다.

연구개발 관리체계 혁신, 인력양성·국제협력 등 연구개발 기반 확대, 연구 성과의 산업화 지원 등 연구개발 전주기에 걸친 지원체계도 강화할 예정이다.

국토교통 R&D에 향후 10년간 투자되는 금액은 민간투자를 포함해 총 95800억원에 달하며 국토교통 연구개발 예산 규모도 2027년까지 연 1조원 수준으로 두 배가량 늘어난다.

이를 통해 2027년에는 혁신성장 동력 국가 경쟁력 세계 3위를 달성하고 현재 79.6%인 선진국 대비 기술 수준을 85%로 끌어올리는 한편 재난·재해 피해액 및 교통사고 사망자 수 등 사회적 비용을 30% 감축할 방침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종합 계획은 국토교통 분야에서 미래 대한민국의 새로운 먹거리를 찾기 위한 지도를 그려보았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국토교통 분야가 기존의 낙후된 이미지를 벗고 4차 산업혁명을 이끌어 가는 고부가가치 첨단 산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국토교통의 미래 모습(제공=국토부)
국토교통의 미래 모습(제공=국토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