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8-13 17:50 (월)
한국은 ‘과로 사회', 근로자 32% 주49시간 넘게 일해
한국은 ‘과로 사회', 근로자 32% 주49시간 넘게 일해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18.07.24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日의 1.6배

한국이 주 49시간 이상 장시간 근로하는 비중에서 주요국들을 압도적으로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15일 발간한 해외경제포커스를 보면 전체 근로자 가운데 주 49시간 이상 장시간 일한 경우가 한국은 32%로 독보적으로 많다. 3명 중 1명 가까이가 과로다.

일본은 이 비중이 20.1%로 한국보다 훨씬 작다. 그러나 독일(9.3%), 이탈리아(9.9%), 미국(16.4%) 등에 비해서는 크다.

또 한국은 연간 평균 근로시간에서도 224시간으로 독보적이다.

일본은 1710시간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1759시간) 수준이지만 정규직만 보면 242시간으로 늘어나 정규직 중심으로 장시간 근무 관행이 지속되는 것으로 분석된다.

일본 정부는 시간당 노동 생산성이 OECD 평균(88.3%)에 불과한 배경에 이런 만성적인 장시간 근로가 일부 작용했다고 지적하며 일하는 방식 개혁에 나섰다.

40시간인 법정 노동시간을 초과하는 시간외 근무한도를 월 45시간, 360시간으로 규정했다. 종전에 법적 구속력 없이 기준만 고시했던 것을 법으로 만들고 처벌조항을 마련했다.

이는 내년 4월부터 적용되며 중소기업은 1, 운송·건설·의사 등은 5년 유예되고 연구개발업무는 제외된다.

또한 내년 4월부터 다양한 근무형태가 도입되어 플렉스 타임제(출퇴근 시간을 근무자가 자유롭게 운용하는 제도) 정산기간을 1개월에서 3개월로 늘렸다. 애널리스트나 고소득 금융딜러 등 시간외 근무 규제를 적용받지 않는 고도전문직 제도도 생긴다.

이번 개혁에는 비정규직 처우 개선도 포함되며 동일 기업에서 정규직-비정규직 노동자 간 불합리한 대우 격차를 금지하는 방안이 20204월부터 적용된다. 중기는 1년 유예된다.

일본은 일자리가 비정규직 위주로 증가하는데 임금 격차는 큰 수준으로 평가된다.

비정규직 비중이 200532.6%에서 지난해 37.3%로 확대됐으며 정규직 대비 비정규직 임금 수준은 59.4%, 프랑스(86.6%), 독일(72.1%)보다 크게 낮다.

일본의 일하는 방식 개혁은 장기적으로 성장률을 높이는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되지만 임금 감소 등 부작용 우려도 있다고 한은은 전했다.

일본 정부와 다이이치생명경제연구소, 다이와종합연구소 등은 업무 효율성이 높아져 노동 생산성이 향상되고, 여가 확대로 소비지출이 많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여성 경제활동 참여도 늘어날 것으로도 봤다.

반면 시간외 근무 감소가 근로자 임금감소로 이어질 수 있는 점이나 노동 생산성 향상이 충분치 않으면 인력부족이 심화한다는 지적이 닛세이기초연구소, 미즈호종합연구소, 요코하마은행종합연구소 등에서 나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