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21 14:46 (수)
BMW 코리아 "안전진단, 14일 지나도 무기한 시행"
BMW 코리아 "안전진단, 14일 지나도 무기한 시행"
  • 임호균 기자
  • 승인 2018.08.16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MW 코리아가 리콜 대상 차량에 대한 긴급 안전진단 시행 기간을 무기한 연장하기로 했다.

BMW 코리아 관계자는 13"여름휴가 등으로 인해 예정했던 마감시한인 14일까지 안전진단을 받지 못하는 고객들이 많다""14일 이후에도 기한 없이 안전진단을 계속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 관계자는 "오는 20일 리콜이 개시돼도 예약 접수 후 상당 기간 기다려야 하는 고객이 있는 만큼 리콜과 별개로 안전진단을 계속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당초 BMW 코리아는 매일 약 1만여대를 차량을 처리해 오는 14일까지 리콜 대상 차량 106천여대에 대한 안전진단을 완료하겠다고 밝혔으나 지난 12일 기준으로 안전진단 이행률이 70%에 못 미치고, 예약 후 대기 중인 차량도 많아 목표했던 기한 내에 마무리하긴 현실적으로 어려운 상황이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이 국토교통부에서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130시까지 BMW 리콜 대상 차량 106317대 중 72188(67.9%)가 안전진단을 완료했다.

이를 통해 엔진 배기가스 재순환 장치(EGR) 부품을 교체한 차량은 1860대이며, 예약 접수를 했으나 아직 안전진단을 받지 못해 대기 중인 차량은 824대다.

안전진단은 내시경 장비로 리콜 대상 차량의 EGR 모듈 등에 대해 화재 위험성을 진단하는 내용이다.

오는 20일부터는 EGR 쿨러와 밸브를 개선품으로 교체하고 EGR 파이프를 청소(클리닝)하는 방식으로 리콜이 이뤄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