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4 18:05 (금)
산업부, 태풍 솔릭 대비 태양광 발전설비 안전점검 강화
산업부, 태풍 솔릭 대비 태양광 발전설비 안전점검 강화
  • 임호균 기자
  • 승인 2018.08.21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태풍 솔릭에 대비해 전국 태양광 발전설비에 대한 안전점검을 강화한다고 21일 밝혔다.

발전사업자, 태양광 시공업체, 안전관리자, 안전관리대행업체에 안전점검 강화 공문과 안전점검 체크리스트를 보내고 한국에너지공단에 비상대책반을 구성해 상시 모니터링을 할 예정이다.

사업용 3271개소, 자가용 356195개소 등 전국 태양광 설비가 대상이다.

산업부는 빠른 사고 대응과 수습을 위해 전국 12개 에너지공단 지역본부에 현장대응반을 가동한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지난달 3일 경북 청도의 태양광 부지에서 산사태가 발생한 이후 태양광 설비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했다.

지난달 213일 산림청과 함께 전국 80개소 산지 태양광 현장을 점검하고 시공불량과 하자에 대한 시정·보완 조치를 했다.

이후 지방자치단체를 중심으로 발전소 500m 이내에 건축물, 도로, 농경지, 축사 등이 있어 직접적인 피해가 우려되는 곳을 집중 관리하고 있다.

10년 이상 가동 중인 전국 175개 태양광 설비를 현장점검하고 10년 미만 설비는 안전점검 체크리스트를 발송해 자체 점검을 한다.

산업부는 현장점검 결과와 관계부처 협의를 통해 태양광 안전 관련 제도 개선을 추진할 계획이다.

김현철 신재생에너지정책단장은 "태풍이 본격적으로 한반도에 상륙하기 전에 태양광 설비에 대한 시설 점검이 필요하다""태양광 사업자, 시공업체를 중심으로 태양광 설비 점검을 해 태풍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