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7 17:39 (수)
국토교통부, 원주 의료기기 등 국가산단 후보지 7곳 선정
국토교통부, 원주 의료기기 등 국가산단 후보지 7곳 선정
  • 임호균 기자
  • 승인 2018.09.04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가 산업입지정책심의회를 열어 국가 산업단지 후보지 7곳을 선정했다. 후보지는 강원 원주, 충북 충주, 경북 영주, 충북 청주, 세종시, 충남 논산, 전남 나주 등이다.

국가산단은 과학기술산업 육성과 낙후지역 개발 등을 위해 국토부 장관이 직접 지정하는 산업단지로, 전국에 44(787)이 지정돼 있으며 이들 후보지 7곳은 예비타당성 조사와 관계부처 협의 등을 거쳐 지역 수요에 맞는 적정 수준으로 최종 국가산단 지정을 받게 된다.

후보지는 지난 대선 지역공약으로 국가산단 추진이 발표된 지역을 대상으로 연구기관의 타당성 연구 및 전문가 평가 등을 통해 선정됐으며 전문가 검증 결과 후보지 모두 국가산단으로 개발할 필요성이 인정됐고 지역 성장거점으로서 잠재력이 있는 곳으로 평가됐다.

산업 종류별로 바이오 2, 의료기기·정밀기계·에너지·부품소재·국방산업 등이 1곳씩 선정됐다.

바이오 국가산단 후보지는 원주와 충주로 우선 원주시 부론면 일대(1012)에는 '디지털 헬스케어 국가산단'을 추진한다. 원주 혁신도시와 기업도시(의료기기테크노밸리), 연세대 원주 캠퍼스 등과 연계해 기업과 연구개발(R&D) 시설을 유치해 첨단의료기기 클러스터로 조성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충주 대소원면 일대(2516)'바이오헬스 국가산단'으로 추진하여 정밀의료 등 바이오헬스 핵심산업과 관련한 기업을 유치하고 보건의료기관과의 협력체계를 통해 청주-충주-원주를 잇는 바이오벨트를 구축한다는 구상이다.

영주시 문정·적서동(130)에는 베어링 관련 기업이 밀집하는 '첨단베어링 국가산단'이 추진되어 베어링 관련 앵커 기업과 연구기관, 폴리텍대학 등 산··연이 집적된 지역으로 만들어진다.

생명과학단지가 있는 충북 오송읍 일대(8478)에 조성되는 '오송 제3생명과학 국가산단'은 기존 바이오 인프라와 연계해 R&D부터 사업화까지 전주기 차원의 혁신시스템을 가진 바이오 생태계 공간으로 추진된다.

세종시에는 스마트시티를 접목한 국가산단이 추진되어 세종시 연서면(3321)에 조성되는 '세종 스마트시티 국가산단'은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와 자율주행차 실증단지 등 국책사업과 연계해 미래시장을 선점할 신소재·부품 기업이 둥지를 틀게 된다.

'국방도시'인 논산시 연무읍(1032)에 들어서는 '충남 국방 국가산단'에는 중소·벤처기업을 육성하기 위한 국방벤처센터가 설립되고 국방 R&D 및 방산기업들이 유치된다.

나주시 왕곡면(1716)에는 한국전력 등 이전 공기업과 시너지를 높이기 위해 에너지 관련 기업들을 유치하는 '나주 에너지 스마트 국가산단'이 추진되며 이곳은 스마트 그리드 기술 등을 접목한 에너지전용 스마트 산단으로 조성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국토부는 이들 국가산단이 단순한 공장 집적지가 아니라 지역의 혁신성장을 선도하는 산업 생태계로 조성될 수 있도록 산학연 간 유기적인 협업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정부와 지자체, 사업시행자 간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산단과 주변을 아우르는 종합적인 사업계획을 수립해 기업들이 원하는 산단으로 조성할 예정이다.

젊은 산단 근로자를 위한 '산단형 행복주택'과 창업지원주택 등 공공임대 주택도 적정규모로 공급하는 등 정주여건 개선에도 주력할 계획이다. 산단마다 총괄건축가를 임명해 특별건축구역 지정, 도시숲 조성 등을 추진해 기존의 획일화되고 천편일률적인 산단의 모습에서 벗어나 청년이 찾아오는 매력적인 공간으로 조성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