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21 14:46 (수)
증권사, 스마트폰 확산에 7년 새 지점 800개 사라졌다
증권사, 스마트폰 확산에 7년 새 지점 800개 사라졌다
  • 김창섭 뉴미디어본부장
  • 승인 2018.09.12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용 컴퓨터에 기반한 홈트레이딩의 뒤를 이어 스마트폰으로 주식을 사고파는 '엄지족'이 확산되면서 주식 매매 환경이 크게 바뀐 탓으로 증권사의 국내 지점이 7년여 만에 800개 넘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현재 증권사 55곳의 국내 지점은 113개로 이는 지점 수가 정점을 찍은 20113월 말(1818)에 비해 805(44.3%)나 줄어든 것이다.

증권사 지점은 20113월에 정점을 찍고서 2011년 말 1778, 2012년 말 1623, 2013년 말 1476, 2014년 말 1236, 20151139, 2016년 말 1193, 2017년 말 125개 등으로 줄고 있다.

올해 6월 말 현재 국내 지점이 가장 많은 증권사는 미래에셋대우(160)이고 그다음으로 KB증권(100), 신한금융투자(93), 한국투자증권(78), NH투자증권(76) 등 순이다.

이에 비해 리딩투자증권은 국내 지점이 전혀 없고 도이치증권, 맥쿼리증권, 메릴린치증권, 미즈호증권 등 외국계 증권사들은 대부분 국내 지점이 1곳에 불과하다.

최근 7년여간 증권사 지점이 빠르게 준 배경으로는 무엇보다 스마트폰의 발달로 모바일 주식거래가 확산된 영향이 꼽히며 이 기간 모바일 주식거래가 급성장하면서 홈트레이딩 거래마저 감소했다.

이제는 스마트폰을 통한 주식거래가 대세로 자리를 잡았으며 증권사들도 지점 영업보다 비()대면 채널을 통한 고객 유치에 한층 더 힘을 쏟는 상황이다.

특히 증권사들은 비대면 채널을 통해 계좌를 개설하면 주식 거래수수료를 평생 무료로 해주는 이벤트까지 벌였다.

이런 상황에서 일부 대형 증권사가 인수합병(M&A)을 하면서 중복 지점 통폐합을 추진한 것도 국내 지점의 감소세를 가속화했다.

최근 수년새 미래에셋대우(미래에셋증권+대우증권), KB증권(KB투자증권+현대증권), NH투자증권(NH농협증권+우리투자증권) 등 증권사 간의 통합이 이뤄졌으며 지점이 줄면서 증권사 직원도 함께 감소했다.

증권사 임직원 수는 2011년 말 4455명으로 꼭짓점을 찍고서 2013년 말 4241, 2014년 말 36613, 작년 말 35889, 올해 3월 말 34689명 등으로 하향 곡선을 그려왔다. 6월 말 현재는 36452명으로 6년여 동안 한 해 평균 1천명 넘게 감소한 셈이다.

6월 말 현재 임직원이 가장 많은 증권사는 미래에셋대우(4571)이고 KB증권(362), NH투자증권(2869), 한국투자증권(2605), 신한금융투자(2375)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